월천리 석장승 ( 장승)

목차
관련 정보
부안 월천리 석장승
부안 월천리 석장승
민간신앙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부안군 보안면 민가에 있는 조선후기 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2기의 장승. 석장승 · 선인(仙人)계 법수(法首)장승.
이칭
이칭
부안월천리석장승
시도지정문화재
지정기관
전북특별자치도
종목
전북특별자치도 시도민속문화재(1995년 06월 20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부안군 보안면 월천리 86번지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부안군 보안면 민가에 있는 조선후기 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2기의 장승. 석장승 · 선인(仙人)계 법수(法首)장승.
내용

2기. 1995년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민속자료로 지정되었다. 17세기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왕검상(王儉像)과 환웅상(桓雄像) 2기가 월천리 개인집 정원에 세워져 있다.

형태는 일반적으로 분묘에 세우는 장군석과 유사하나 각각의 석상은 복부(腹部)에 ‘王儉’(왕검), ‘桓雄’(환웅)이라 음각되어 있다. 왕검상은 높이 182㎝, 몸통둘레 158㎝ 정도로서 머리에 두건을 쓴 형상이며 귀가 얼굴의 크기에 비하여 큰 편인데 오른쪽 귀와 얼굴은 마모가 심하다.

앞면 복부에 ‘王儉’, 뒷면에 ‘長白山’(장백산)이라 새겨져 있다. 환웅상은 높이 172㎝ 몸통둘레 140㎝이며 왕검상보다 크기는 약간 작으나 형태는 유사하다. 앞면 복부에 ‘桓雄’, 뒷면에 ‘九龍淵’(구룡연)이라 새겨져 있다.

이 석장승은 원래 월천리로부터 서북쪽으로 3㎞ 떨어진 거북메의 개천가에 놓여있어 많은 사람들이 밟고 다녔는데, 밟고 건널 때마다 당시 이 지역의 거부(巨富)였던 정태인의 시아버지인 허방한이 아팠다고 한다.

그러던 중 허방한의 꿈에 석상신(石像神)이 나타나 일으켜 세워달라고 하여 1920년경 자신의 집에 옮겨다 세우고 명절이면 제사를 지내왔다고 한다. 이후 오랫동안 제사가 없었으나 단군신앙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1985년부터 다시 이 장승 앞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다.

이 장승은 우리 나라 단군신화(檀君神話)에 나타나는 환웅과 단군 두사람을 법수(法首)장승으로 모신 수호신으로 우리나라 장승의 몇가지 유형중에서도 선인계(仙人系) 법수장승의 매우 희귀한 경우로서 민속학계의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참고문헌

『전북문화재대관(全北文化財大觀)-도지정편(상)-』(전라북도, 1997)
『문화재지(文化財誌)』(전라북도, 1990)
집필자
유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