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건 ()

목차
관련 정보
갈모와 갓과 탕건
갈모와 갓과 탕건
의생활
물품
말총으로 길게 줄을 세워서 뜬 관건(冠巾).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말총으로 길게 줄을 세워서 뜬 관건(冠巾).
내용

앞쪽은 낮고 뒤쪽은 높아 턱이 져 있다. 관직자만이 사용할 수 있었으며, 망건 위에 썼다. 탕건은 옛날의 건 또는 두건이 중국의 조모(早帽)·복두(幞頭)·사모(紗帽) 등의 영향을 받아 지금의 형태로 완성된 것으로 추측된다.

중국의 ‘당건(唐巾)’이 우리나라에 옮겨지면서 탕건이 되었다는 설도 있다. 중국에서는 마포나 사로 하였으나, 우리나라에서는 말총으로 만들었다. 탕건은 원래 독립된 하나의 관모였으나, 조선시대에 이르러 관직자가 평상시에 관을 대신하여 썼고, 망건의 덮개, 입모(笠帽)의 받침으로 되었다.

또한, 탕건은 목침에 서랍을 만들어 보관할 정도로 늘 몸 가까이에 두고 사용하였다. 탕건은 속칭 ‘감투’라고도 하여 벼슬에 오르는 것을 ‘감투쓴다.’고도 하였다. 그러나 감투는 턱이 없이 민틋하게 생긴 것으로 탕건과는 그 형태가 다르다.

참고문헌

『아언각비』
『조선상식』(최남선, 현암사, 1973)
『한국복식사연구』(유희경,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1975)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