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태원전 ( )

서울 경복궁 중 태원전 일각문 정면
서울 경복궁 중 태원전 일각문 정면
건축
유적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복궁에 있는 조선후기 빈전으로 사용된 궁궐건물. 궁궐건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복궁에 있는 조선후기 빈전으로 사용된 궁궐건물. 궁궐건물.
개설

조선 고종 때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이 경복궁을 중건하면서 새로 건립하였다. 주로 빈전(殯殿)으로 사용되었으며, 복도를 통해 주변의 건물과 연결되었다.

역사적 변천

임진왜란 이전에는 없었는데, 1867년(고종 4)에 경복궁을 중건할 때 처음으로 건립되었다. 1872년에 조선 건국 480주년을 기념하여 태조의 존호(尊號)를 올리면서 영희전(永禧殿)에 있던 태조 어진(御眞)을 베껴 그리기 위해서 이곳으로 옮겼다가 1개월 뒤에 다시 영희전으로 옮겼다. 1890년(고종 27)에는 익종(翼宗)의 비인 대왕대비 신정왕후(神貞王后, 1808∼1890) 조씨(趙氏)의 국상(國喪)에 빈전으로 사용되었고, 1895년에는 명성왕후(明成皇后, 1851∼1895) 민씨(閔氏)의 빈전으로도 쓰였다. 그 뒤에 헐렸다가 2005년에 복원되었다. 주변에는 혼전(魂殿)으로 건립된 문경전(文慶殿)과 회안전(會安殿) 등이 자리하고 있다.

내용

앞면 5칸, 옆면 4칸에 팔작지붕을 올린 모습이다. 앞면의 가운데칸인 어칸[御間]은 12척 5촌이고, 나머지칸은 각각 10척이다.옆면 앞뒤면의 툇간[退間]은 각각 7척이며, 가운데 2칸은 각각 10척이다. 건물 중앙의 3칸은 대청으로 되어 있고, 그 왼쪽과 오른쪽에는 방을 두었다. 앞면은 제기(祭器)를 차리기 위해서 만든 복도를 거쳐 경안문(景安門)으로 연결된다. 동북쪽 모퉁이에는 영사재(永思齋)가 연결되며, 주변에 공묵재(恭黙齋) 등이 있다.

의의와 평가

이 건물은 경복궁 서북쪽의 혼전과 빈전 영역을 대표하는 건물로, 당시 궁궐 공간을 활용한 양상을 살필 수 있는 건물이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순종실록(純宗實錄)』
『궁궐지(宮闕志)』
「북궐도형(北闕圖形)」
국가문화유산포털(www.heritage.go.kr)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