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군 유골 방치사건 ( )

근대사
사건
1906년 진도에서 채집한 동학 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일본 홋카이도(北海島) 대학에 방치한 사건.
정의
1906년 진도에서 채집한 동학 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일본 홋카이도(北海島) 대학에 방치한 사건.
역사적 배경

1995년 7월 25일 일본 홋카이도대학 문학부 후루카와(古河)강당 인류학교실 구 표본고 정리 작업 중 사람의 두개골 6개가 발굴되었다. 6구의 두골 중 하나는 1906년 9월 전남 진도에서 일본인 사토 마사지로(佐藤政次郞)가 채집한 동학군 지도자 유골이었다.

경과

두개골 방치 사건이 알려지자 홋카이도대학 문학부는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후루카와강당구표본고인골문제조사위원회’를 설치하고 유골이 홋카이도대학에 반입된 경위 조사를 포함한 진상 규명을 시작하였다. 홋카이도대학에서 발견된 동학군 지도자 유골은 정부는 물론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등 국내 관련 단체와 연구자들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1996년 5월 30일 국내로 봉환되었다.

결과 및 의의

방치된 동학군 유골은 40대의 한국인 남성으로 전남 진도 출신 지도자였음을 밝혀냈지만 어떤 경로를 거쳐 진도에서 홋카이도대학으로 반입되었는지는 밝혀내지 못하였다. 동학군유골방치사건은 식민지시대 일제가 인골을 조사연구대상으로 삼았으며, 그 수집 및 반출 과정이 또 하나의 수탈이었음을 보여준다.

참고문헌

『고하강당 구표본실 인골문제 보고서 Ⅱ』(홋카이도대학 문학부 후루카와강당 구표본고 인물문제조사위원회, 2004)
「동학군 유골과 식민지적 실험-일본 홋카이도대학의 동학군 유골 방치 사건-」(박맹수, 『한국독립운동사연구』 23,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04)
「동학지도자 유골 일본서 발견」(『한겨레신문』, 1995.8.4)
집필자
성주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