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주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구주성(龜州城)

    건축유적

     북한의 행정구역상 평안북도 구성시 구성읍에 있는 산성.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주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의 행정구역상 평안북도 구성시 구성읍에 있는 산성.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성의 둘레 약 5㎞, 외성의 둘레 약 2㎞, 이구산(犛邱山)의 자연지세를 잘 이용하여 쌓은 돌성으로 고려 성종13년(994)에 서희(徐熙)가 거란의 침략을 막아내기 위해 구축하였고, 1702년(숙종 28)에 개축하였다.
    내성에는 동·서·남·북에 4개의 문과 외성으로 통하는 자하문(紫霞門)이 있다. 그 중 남문은 잘 보존되어 있었으나 6·25 때 소실되어 최근에 복원하였다.
    또 779곳의 여장(女墻)주 01)과 4개소의 망루(望樓) 등 여러 성곽시설이 갖추어져 있으며, 수문은 내성에 남수구문(南水口門), 외성에 서수구문(西水口門)이 있다. 내성에는 또한 북장대(北將臺)·서장대·남장대 등이 있는데 그 전망이 매우 좋다.
    성 안에는 물원천이 풍부하여 50여개의 샘물과 우물이 있었고 9개의 못이 있었다. 이 성은 굴곡이 많은 지형에 의지해 성벽을 쌓았기 때문에 성벽 또한 굴곡이 심하여 적과 대적하기에 매우 유리하다.
    특히 땅 밑을 파서 전투시에 외부와 연락을 취할 수 있게 되어 있다고 한다. 이러한 까닭으로 이 성이 축성된 이래 적에게 단 한번도 점령당한 바 없을뿐더러 오히려 배후를 역습하여 적에게 타격을 주는 전과를 올릴 수 있었다.
    그 예로 고려시대 거란의 제3차 침입시인 1018년(현종 9)에는 당시의 명장 강감찬(姜邯贊)에 의해 역사적인 구주대첩을 이루었으며, 1231년(고종 18)에 몽고가 침입해왔을 때에도 삭주·의주 등지의 백성들이 식량과 무기를 가지로 이 성으로 몰려와 성을 지키기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성 위에 낮게 쌓은 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김영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