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금삼의 피(錦衫─)

현대문학작품

 박종화(朴鍾和)가 지은 장편 역사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금삼의 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박종화(朴鍾和)가 지은 장편 역사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36년 3월 20일부터 12월 29일까지 『매일신보(每日申報)』에 연재되었고, 1938년 박문서관에서 단행본 상·하권으로 간행하였다.
연산군을 소재로 하여, 연산군의 생모인 윤씨를 복위시키고자 일으킨 갑자사화를 작품화시킨 것이다. 그는 이 작품에서 연산군의 상식을 초월한 횡포는 모두 비명에 죽은 어머니의 비참한 최후를 알게 된 데서 비롯되었다고 하였다.
성종의 후궁으로 있던 윤씨와 정씨 중에서 윤씨가 연산군을 낳고 왕비로 책봉된다. 그러나 왕이 정씨를 더 아끼게 되자, 두 여인은 서로 질시하여 부적 등을 사용하여 상대를 해치려 한다. 이러던 중 윤씨는 성종과 말다툼 끝에 성종의 얼굴에 손톱자국을 내어 정씨 일파에 의해 폐위되고 끝내는 사약을 받게 된다. 이 때 윤씨는 피를 토한 손수건을, 연산군이 왕이 되면 전해달라고 하며 죽는다.
뒷날 연산군이 왕이 되자 그는 먼저 억울하게 죽은 생모를 다시 복위시키고자 한다. 그러나 대왕대비나 대신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쳐 갈등을 겪게 된다. 그러던 중 연산군은 무오사화를 일으키고 이것을 계기로 연산군 주위에는 더욱 더 간신들만 모이고, 연산군은 날로 백성들의 원성을 사게 된다. 마침내 박원종(朴元宗) 일파의 모반으로 연산군은 왕위에서 폐위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비록 정사(正史)에서는 폭군 연산의 행적이 씻을 수 없는 오욕으로 되어 있지만, 이 작품에서는 연산의 인간상을 낭만적인 문장과 풍부한 상상력으로 승화시켰다. 즉, 연산군의 반항적이며 복수적인 성격의 성장 과정이나, 반정(反正)의 묘사 등에 대한 서술 등은 작자가 지닌 낭만정신의 표상이며, 주인공을 묘사하는 데 있어서도 난폭한 행위의 이면에 인간적인 오뇌와 고독을 그리려고 했다.
이것은 역사를 생활화하려는 작가 정신의 일면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작품을 계기로 작가는 역사소설가로서 위치를 굳히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현대소설사  (이재선, 홍성사, 1979)

  • 「월탄박종화의 역사소설」(윤병로,『대동문화연구』10,성균관대학교대동문화연구원,197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병로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