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맹(金猛)

고려시대사인물

 고려전기 참지정사, 태자태사 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전기 참지정사, 태자태사 문하시중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자는 정고(貞固). 양주(梁州)의춘현(宜春縣) 출신. 할아버지는 통사사인(通事舍人)을 지낸 김연(金衍)이며, 아버지는 급사중겸직한림(給事中兼直翰林)을 지낸 김지(金贄)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과거에 급제한 뒤 좌습유(左拾遺)가 되었다. 1015년 왕가도(王可道)를 도와 김훈(金訓)·최질(崔質)의 난을 진압하여 공신이 되었고, 다음 해에는 중추직학사(中樞直學士)에 올랐으며, 1020년 송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온 뒤, 1021년에 이부시랑(吏部侍郎), 이듬해에 중추부사(中樞副使)가 되고, 1020년 의춘현개국남식읍삼백호(宜春縣開國男食邑三百戶)를 받았다.
1027년 중추사가 되고, 1030년 5월 태자소부(太子少傅), 이어 참지정사(參知政事)에 이르렀다.
왕의 측근에 있으면서 공을 많이 세워 김맹의 죽음에 왕이 크게 슬퍼하고, 아들 김덕부(金德符)를 특별히 등용하였다. 문종 때 태자태사 문하시중(太子太師門下侍中)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문정(文定)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문수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