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평택 만기사 철조여래좌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평택 만기사 철조여래좌상(平澤萬奇寺鐵造如來坐像)

    조각문화재 | 유물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동천리 만기사에 봉안되어 있는 고려시대 철조 불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평택 만기사 철조여래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평택 만기사 철조여래좌상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동천리 만기사에 봉안되어 있는 고려시대 철조 불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보물 제567호. 높이 143㎝. 후삼국시대의 광주 철불 등의 양식을 계승한 철불로, 고려시대에 조성된 철불이다. 두껍게 개금(改金)되어 원래의 세부적인 모습을 파악하기 어렵지만 전형적인 고려시대의 불상양식을 나타내고 있다. 불상을 받치는 대좌(臺座)는 없고 불신(佛身)만 남아 있는 상태이며, 오른팔과 양 손은 모두 나중에 보수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특징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螺髮]을 붙여 놓았고 정수리 부근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肉髻]가 큼직하게 있으며, 그 가운데에는 계주(髻珠)도 표현되어 있다. 갸름한 얼굴에 알맞은 이목구비를 하고, 목에는 3줄의 삼도가 뚜렷하며, 귀는 긴 편이다. 어깨는 넓고 가슴이 발달되었고, 상체가 약간 긴 편이나 크고 넓은 결가부좌한 다리를 하고 있어 전체적으로 비례가 알맞은 편이어서 안정감이 있다. 법의는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에만 걸치고 있으며, 옷주름 표현은 왼쪽 어깨의 삼각형의 옷접힘과 무릎 부분에 세 가닥으로 세로줄이 접혀 있는데, 약간 도식적으로 새겨졌다. 손모양[手印]은 오른손은 무릎 위에 올려 손끝이 땅을 향하고 있으며 왼손은 배 부분에 놓고 있는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불상은 신라 말부터 유행하던 철불의 전통을 계승하였으며, 양식적으로는 불국사에 있는 9세기경 금동아미타불좌상이나 금동비로자나불좌상, 영천 선원동 철조여래좌상 등 장신 계통의 불상을 이어받은 고려시대 불상이다. 당당한 형태이지만 도식적인 옷주름의 표현과 단정해진 얼굴 등에서 고려시대의 양식이 잘 반영된 철불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 전기(후삼국) 조각사론」(문명대,『삼매와 평담미 -고려·조선 불교조각사 연구-』,예경,2003)

    • 문화재청  (www.cha.go.kr)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은희
    개정 (2013년)
    이분희(조계종 총무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