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박강생(朴剛生)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지인주사, 수원부사, 안변도호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박강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지인주사, 수원부사, 안변도호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유지(柔之), 호는 나산경수(蘿山耕叟). 아버지는 호조전서(戶曹典書) 박침(朴沈)이며, 어머니는 밀산군(密山君)박린(朴隣)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390년(공양왕 2)에 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검열(藝文檢閱)에 보직되었다. 1392년 조선이 개국되자 호조전서에 임명되었으나 사퇴, 1408년(태종 8) 진위사(陳慰使)의 서장관으로 명나라에 가서 세자에 대하여 보고를 잘 함으로써 황제의 환심을 사게 하고 돌아와 태종으로부터 미두(米豆)를 하사받고 이어 선공감역(繕工監役)이 되었다.
1412년 앞서 지인주사(知仁州事)로 있을 때의 부정사건으로 연루되어 태형(笞刑)을 받고 사임하였으며, 1417년 수원부사로 재임 중 한양으로 교체되어가는 과천현감(果川縣監) 윤돈(尹惇)의 전별연(餞別宴)에서 금천현감(衿川縣監) 김문(金汶)이 과음하여 죽음으로써 사헌부의 탄핵을 받고 파직, 뒤에 다시 등용되어 세종 때 안변도호부사(安邊都護府使)를 지냈다. 1424년(세종 6) 딸이 세종의 후궁인 귀인박씨(貴人朴氏)가 됨으로써 찬성(贊成)에 추증되었다. 문장이 전아(典雅)하여 이름이 높았다.
저술로는『배불론(俳佛論)』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동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