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박민헌(朴民獻)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병조정랑, 대사간,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박민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병조정랑, 대사간,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함양(咸陽). 자는 희정(希正), 초자는 이정(頤正), 호는 정암(正菴) 또는 슬한재(瑟僩齋)·의속헌(醫俗軒)·저헌(樗軒). 박휘(朴煇)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박영창(朴永昌)이고, 아버지는 좌랑 박유(朴瑜)이며, 어머니는 이원영(李源英)의 딸이다. 서경덕(徐敬德)의 문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546년(명종 1) 사마시에 장원하고, 같은 해 증광 문과에 을과로 급제해 성균관전적으로 기용되었다. 곧이어 예조좌랑·사간원정언을 지내고, 홍문관부수찬을 거쳐 공조좌랑에 춘추관기사관을 겸하였다.
그 뒤 병조좌랑·수찬을 지냈고, 1553년 사가독서(賜暇讀書)하였다. 뒤에 해남현감(海南縣監)이 되었으나 1년 만에 삭탈관직을 당했다가, 2년 뒤 다시 기용되어 지평(持平)을 거쳐 홍문관교리에 지제교(知製敎)를 겸하였다.
그 뒤 의정부검상(議政府檢詳)과 사간원헌납(司諫院獻納)을 거쳐 병조정랑이 되었다. 종경청도감(鍾磬廳都監)을 거쳐, 사인(舍人)·장령·예문관응교를 지냈다.
1554년 공조참의에 승진되고, 곧이어 동부승지·대사간을 지내고, 강원도관찰사가 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아 삭탈관직되었다.
10년 뒤 다시 기용되어 상주목사(尙州牧使)가 되었으나 어머니의 봉양을 위해 충주목사로 옮겼다. 1570년(선조 3) 다시 강원도관찰사에 임명되고, 그 뒤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로서 사은사로 명나라에 다녀와서 장례원판결사(掌隷院判決事)가 되었다. 그 뒤 우부승지·전라도관찰사를 지냈다.
1575년 함경북도병마절도사를 지내고 돌아와서 한성우윤을 지내고 동지경연(同知經筵)에 오위도총부부총관을 겸하였다.
그 뒤 형조참판을 거쳐 다시 함경도관찰사가 되었다. 동지중추부사가 되었으나 일에 연루되어 하옥되었다가 곧 풀려났다. 1584년 복직되어 상호군·동지첨지부사 등을 지냈다.
서경덕의 문하에서 성리학을 전공했고 역학에도 조예가 깊었으며 문장에 뛰어났다. 불의에 굽히지 않는 기질 때문에 이기(李芑)와 윤원형(尹元衡) 등의 미움을 사서 여러 번 배척을 당하였다.
변방의 수령이 되었을 때 왜란이 일어날 것을 미리 알고 낡은 병기를 보수하고 군대를 조련(調鍊)하는 등 무비에 힘썼다. 저서로는 『슬한재집(瑟僩齋集)』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