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박서(朴犀)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서북면병마사, 문하평장사 등을 역임한 무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박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서북면병마사, 문하평장사 등을 역임한 무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죽주(竹州). 아버지는 호부상서(戶部尙書)를 지낸 박인석(朴仁碩)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231년(고종 18)에 서북면병마사(西北面兵馬使)에 재임 중 몽고병을 물리쳤다. 그 해 9월 몽고군 원수 사르타이[撒禮塔]가 철주(鐵州)를 함락한 후 구주(龜州)를 공격해 왔다.
박서는 삭주(朔州)의 분도장군(分道將軍)김중온(金仲溫), 정주(靜州)의 분도장군김경손(金慶孫), 정주·삭주·위주(渭州)·태주(泰州)의 수령(守令) 등과 함께 군사를 거느리고 구주에 모여 기습작전을 써서 적을 물리쳤다.
그러나 몽고군은 계속해 인질을 성내로 보내 항복을 권하기도 하고, 정예부대로써 성을 강습하고, 누거(樓車)주 01)와 목상(木床)·대포차 등 온갖 무기로 공격해 왔다. 이러한 몽골군에 대항해 포차(砲車)를 쏘아 돌을 날려 대항하고, 물에 갠 진흙을 던져 불을 끄는 등 임기응변으로 분전함으로써 1개월 동안 온갖 수단을 다해 공격하던 적을 끝내 물리쳤다.
그 해 12월 구주를 돌아 먼저 개성을 함락하고 고종의 항복을 받고 귀로에 다시 구주를 공격해 오는 몽골군을 맞아 포차·높은 사다리·대우포(大于浦)주 02)로써 또다시 물리쳤다.
1232년 1월후군지병마사(後軍知兵馬事)최임수(崔林壽), 감찰어사(監察御史)민희(閔曦)가 구주성에 이르러 항복을 권유하자 서너 차례 거부하다가 국법을 어길 수 없어 항복하였다.
그 뒤 관직에서 물러나 고향 죽산에 있다가 다시 문하평장사(門下平章事)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망루를 설치한 수레
주02
大刀大兵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민병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