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휘(李徽)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오위도총부도총관을 역임한 왕족.   종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오위도총부도총관을 역임한 왕족.종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사미(士美). 이당(李瑭)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증길안도정(贈吉安都正) 이의(李義)이고, 아버지는 은계군 이말숙(銀溪君 李末叔)이며, 어머니는 최덕윤(崔德潤)의 딸이다. 총명하고 문사에 능하며 손재주가 뛰어났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성품이 순박하여 부모에게 효성이 지극하였고 형제간에 우애가 깊었으며, 남을 존경하여 이웃의 추앙을 받았다. 처음 원천부위(原川副尉)에 봉해지고 이어서 원천군(原川君)에 봉해졌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특명으로 오위도총부도총관에 임명되어 서울의 수비를 맡았다. 서울이 적에게 함락되자 의주의 행재소로 달려가서 왕을 호종하였고, 명나라 신종(神宗)이 적을 토멸할 것을 결정한 조칙이 이르자 봉행하는 의례를 주선하여 창황한 중에서도 차질이 없게 하였다.
그 뒤 세자 광해군을 호종하여 각 지를 돌면서 근왕병을 모집하여 적의 공격에 대비하였다. 전쟁이 끝난 뒤에는 벼슬을 버리고 후진의 교육에 힘을 썼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