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임희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임희재(任熙宰)

    연극인물

     해방 이후 「복날」, 「무허가 하숙집」, 「꽃잎을 먹고 사는 기관차」 등의 작품을 낸 작가.   극작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임희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복날」, 「무허가 하숙집」, 「꽃잎을 먹고 사는 기관차」 등의 작품을 낸 작가.극작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19∼1971. 금산 출신. 이리농림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니혼대학(日本大學)을 중퇴하였다. 일제강점기 말엽에는 인쇄소 등에서 일하다가 광복 직후 해주에서 아마추어극단 활동도 하였지만 분단과 함께 월남, 중등교 교사와 신문사 기자도 하였다.
    그러다가 6·25사변이 끝난 직후인 1954년도에 단막희곡 「기류지(寄留地)」로 등단하였다. 그 뒤 「복날」·「무허가 하숙집」·「고래」 등의 단막극과 「꽃잎을 먹고 사는 기관차」라는 장막희곡 1편을 썼다.
    그는 희곡창작에만 국한하지 않고 「초설」·「종전차」·「산하금지」 등의 시나리오와 「아씨」 등 텔레비전 연속드라마도 많이 썼다. 그런데 그가 주로 묘사한 것은 6·25사변으로 황폐화된 도시 철거민의 생존양상이며 죽음이었다.
    그러면서도 구수한 서민들의 인정을 강렬하게 부각시키려 하였다. 극작 외에 월간잡지 『여성계(女性界)』를 주간하는 등 폭넓게 활동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현대희곡사(韓國現代戱曲史)』(유민영,홍성사,1982)

    • 『한국문학전집(韓國文學全集) 33-희곡집(戱曲集) 하-(下)』(민중서관편,195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민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