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쥐불놀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쥐불놀이

    민속·인류놀이

     정월 상자일(上子日)에 쥐를 쫓는 뜻으로 논밭둑에 불을 놓는 소년놀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쥐불놀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쥐불놀이
    이칭
    서화희
    분야
    민속·인류
    유형
    놀이
    성격
    소년놀이
    놀이시기
    정월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정월 상자일(上子日)에 쥐를 쫓는 뜻으로 논밭둑에 불을 놓는 소년놀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동국세시기』에 충청도 풍속에는 떼를 지어 횃불을 사르는데, 이를 ‘훈서화(燻鼠火)’, 즉 쥐불이라 한다 하였다.
    이 쥐불은 충청도 풍속만이 아니고 전국적 풍속이다. 이날은 마을마다 청소년들이 자기네 마을 부근에 있는 밭두렁이나 논두렁에다 짚을 놓고 해가 지면 일제히 불을 놓아 잡초를 태운다.
    불은 사방에서 일어나 장관을 이루는데, 이것을 쥐불놀이[鼠火戱]라 한다. 이 쥐불의 크고 작음에 따라 그해의 풍흉, 또는 그 마을의 길흉을 점치기도 한다.
    불의 기세가 크면 좋다 하여 이날은 각 마을이 서로 다투어가며 불기세를 크게 하는 풍습이 있다. 그리고 다른 마을 사람과 마주서게 되면 쥐불로 해서 다툼도 가끔 일어나는 일이 있으며, 자정이 되면 사람들은 다 자기 마을로 돌아가는데, 들에 놓은 불은 끄지 않는다.
    이날 들판에 불을 놓는 까닭은 쥐의 피해가 심하므로 쥐를 박멸하기 위함과 논밭의 해충을 제거하고, 또 새싹을 왕성하게 함이라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상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