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최승희(崔承喜)

무용인물

 해방 이후 북한에서 조선무용가동맹위원장, 무용학교교장, 최승희무용연구소 소장 등을 역임한 무용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최승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북한에서 조선무용가동맹위원장, 무용학교교장, 최승희무용연구소 소장 등을 역임한 무용가.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911년 강원도 홍천에서 출생했다. 최준현(崔濬鉉)의 딸이며, 어머니는 박용자(朴容子)이다. 영화제작자 최승일(崔承一)의 동생이다. 1926년 숙명여자고등보통학교를 졸업했다. 최승일의 권유로 경성공회당(京城公會堂)에서 일본 현대무용의 선구자 이시이 바쿠〔石井漠〕의 공연을 보고 무용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도일했다. 1926년 5월 본격적인 무용 수업을 위해 도쿄로 건너간 뒤 약 3년 만에 주역급 무용수로 발탁되었고, 수석대교(首席代敎)로 후진을 지도할 만큼 급성장했다. 1927년과 1928년 이시이바쿠의 조선공연에 참가하여 호평을 받았다. 1929년 귀국하여 경성에 무용연구소를 설립했으며, 이해 12월 찬영회가 주최하는 ‘무용·극·영화 밤’에 출연했다. 1930년부터 본격적인 무용공연을 시작했다. 이해 2월 개성에서 무용대회, 3월 창작무용공연회, 10월 제2회 공연회, 11월 대전에서 무용대회를 각각 가졌다. 1931년 문학가 안막(安漠)과 결혼했다. 이외에 「파우스트」·「광상곡」·「그들의 로맨스」·「그들의 행진곡」·「흙을 그리워하는 무리」 등 가극과 창작극을 발표, 공연했다. 이 시기 전국을 순회하면서 신문사 애독자 공연, 동정금 모금 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을 했다.
1933년 3월 이시이 문하로 재입문하여 약 1년 만에 청년회관에서 전통과 현대무용의 접목을 접목한 창작극 「에헤야 노아라」를 발표하여 좋은 평가를 받았다. 1936년 영화 「반도(半島)의 무희」에 출연했으며, 이해 말부터 4년간 세계무대로 진출하여 유럽에서는 「초립동」·「화랑무」·「신로심불로」·「장구춤」·「춘향애사」·「즉흥무」·「옥저의 곡」·「보현보살」·「천하대장군」 등 공연했다. 1938년 브뤼셀에서 개최된 제2회 세계무용경연대회에서는 심사위원을 맡았다. 1930년 미국 뉴욕에서는 당시 흥행계의 제왕으로 불리던 휴록(Hurok,S.)의 기획 아래 NBC전국체인과 제휴하면서 미국은 물론, 중남미 여러 나라에서 공연했다. 특히, 뉴욕 공연 후 ‘세계 10대 무용가의 한 사람’이라는 평을 받았다.
중일전쟁 이후 전시체제기가 형성되면서 일제에 협력했다. 1941년 10월 일본 오사카(大阪)회관에서 협화회원을 위로하는 공연을 했으며, 11월에는 도쿄극장에서 조선군 보도부가 내선일체와 지원병을 선전하는 영화 「그대와 나」 시사회에서 「화랑의 춤」 등을 공연했다. 이해 11월 도쿄에서 공연한 수익금을 일본 육군성 휼병부(恤兵部)에 헌금했다. 1942년에는 조선군사보급협회에서 주최하는 무용공연에서 수익금 전액을 조선군사보급협회에 기부했다. 1944년에는 도쿄에서 24회 연속 독무공연을 했다. 이외에 일본의 전통예능인 노(能)·가부끼(歌舞伎) 등에서 소재를 얻어 「부콘(武魂)」·「오이와케(追分)」·「이케니에(生贄)」·「시즈고젠(靜御前)」 등을 발표했다.
해방 직전 중국에서 위문공연을 하다 베이징에서 해방을 맞고, 1946년 5월 귀국했다. 친일행적이 문제가 되어 남편 안막, 오빠 최승일과 함께 7월 20일 월북했다. 월북 후 평양에 최승희무용연구소를 설립하고 「반야월성곡」·「춘향전」 등 2편의 무용극과 소품 「노사공」 1편을 공연하는 등 창작활동을 했다. 1950년 베이징에 중앙희극원 무용반을 설립해 학생을 지도했다. 1950년대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조선무용가동맹중앙위원회 위원장, 무용학교 교장, 국립무용극장 총장 등을 역임했으며, 1952년 공훈배우·1955년 인민배우 칭호를 받았다. 1958년까지 최승희무용학교에서 안무가로 활동했으나 남편 안막이 반당종파분자 혐의로 체포되자, 그 영향을 받아 최승희무용연구소도 폐쇄되었다. 1년간 자숙 후 1959년 「영광스러운 우리 조국」을 창작해 조선무용가동맹위원장으로 복귀, 1967년까지 활동했다. 1967년 숙청되어 가택연금의 처벌을 받았으며, 1969년 8월 8일 사망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친일인명사전  (민족문제연구소, 2009)

  • 『불꽃: 1911-1969,세기의 춤꾼 최승희 자서전』(최승희,자음과모음,2006)

  • 한국신무용사  (안제승, 승리문화사, 1984)

  • 신무용40년사  (조동화, 성영문화사, 1962)

  • 「최승희 무용극 연구-작품 분석 및 공연예술사적 의의를 둥심으로」(동경원,『한국예술연구』 9,2014.4)

  • 「‘전설의 무희’ 최승희의 부활」(정창현,『민족21』 130,2012.1)

  • 한국신무용사연구  (강리문, 부산여자대학교, 1968)

  • 「양무50년」(강구박,『월간현대무용』,1962)

  • 『매일신보』(1940.10.9·1941.12.4·1942.2.18)

  • 『신한민보』(1938.2.10·1940.3.28)

  • 『동아일보』(1927.10.26·1928.11.2·1929.11.2·12.3·1930.2.4·3.31·10.10·11.11·1938.1.3·2.7·4.5·12.18·12.26·1939.4.25)

  • 崔承喜  (高嶋雄三郞, むくげ舍, 1981)

  • 石井漠とささら踊り  (池田林儀, 生活記錄硏究所, 1963)

  • 舞踊さんまい  (石井漠, 右文社, 1947)

  • 私の顔  (石井漠, モダン日本社, 1940)

  • 私の自敍傳  (崔承喜, 日本書莊, 193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6년)
안제승
개정 (2016년)
성주현(청암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