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최태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최태응(崔泰應)

    현대문학인물

     해방 이후 「낭만의 조각」, 「사랑의 힘」, 「허기」 등을 저술한 소설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최태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낭만의 조각」, 「사랑의 힘」, 「허기」 등을 저술한 소설가.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1917년 황해도 장연에서 태어났다. 휘문고보를 졸업한 뒤 경성제대 예과에 입학했으나 정학 처분을 받고 일본으로 건너갔다. 1941년 일본 니혼(日本) 대학 문과를 수료했으며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고향에서 교편을 잡았다. 이후 월남해 『민주일보』정치부장, 『민중일보』편집부장 등을 지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활동사항
    1939년『문장』에 단편소설 「바보 용칠이」와 「봄」, 1940년에는 「항구」가 추천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이후 「산사람들」(1941)·「작가」(1942) 등을 발표하였다. 8·15 광복 후 월남한 뒤 『민주일보』정치부장, 『민중일보』편집부장, 『부인신보』 편집국장을 지냈다. 한국전쟁이 일어나자 종군작가로 참전했다가 부상을 입기도 하였다. 1951년부터 『평화신문』에 「전후파(戰後派)」를 연재하였고, 1950년대 초반 『매일신문』에 「낭만의 조각」을 연재하였다. 해방 이전의 초기작품들에서는 주로 인물 중심의 이야기가 많았으나 이후의 작품들에서는 구체적인 현실의 문제들을 주로 다루었다.
    1957년 창립된 경북문학가협회에서 창간한 『문학계』에 단편「사랑의 힘」을 발표하였다. 1961년에는 『현대문학』에 「허기」를 발표하였다. 종군작가단으로 참전하던 시기에 발표한 「까치집 소동」(1951)과 「고지(高地)에서」(1951) 를 비롯해 「고향」(1948), 「슬픈 생존자」(1957), 「추억을 밟는 사람들」(1958), 「여로」(1959), 「역풍의 계절」(1964), 「서울은 하직이다」(1969), 「외롭지 않은 날들」(1978), 「샌프란시스코는 비」(1985), 「하나 남은 천사」(1988) 등의 작품을 남겼다. 작품집으로는 『전후파』, 『슬픔과 고난은 가는 곳마다』, 『바보 용칠이』, 『만춘』이 있으며 1996년에는 『최태응 전집』이 발간되었다. 1979년 미국으로 건너간 뒤 「샌프란시스코는 비」, 「노마네」, 「하나 남은 천사」 등 세 편의 단편을 남겼는데, 이들 작품은 이주자들의 소외와 향수, 회한과 슬픔을 서정적으로 그리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2년)
    김중철(안양대학교 교양학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