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백의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백의사(白衣社)

    현대사단체

     1945년 월남 청년·학생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극우반공조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백의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45년 월남 청년·학생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극우반공조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백의사는 염응택의 주도로 1945년 11월 서울에서, 월남한 청년·학생들을 중심으로 조직되어 북한지역과 남한지역에서 공히 활동한 극우반공테러공작단이다. 백의사(白衣社)라는 명칭은 중국 국민당 정부의 반공지하공작단체인 남의사(藍衣社)를 모방한 것이다.
    1945년 9월 조선공산당 평안남도 도위원장 현준혁을 암살한 것으로 알려진 대동단이 백의사의 전신이고 염응택, 박고봉, 백관옥, 선우봉, 박진양 등이 대동단의 주요 인물들이다. 백의사는 현준혁 암살사건 직후 대동단의 관련자들이 월남하여 개칭·정비한 동일 성격의 단체이다. 조직의 구성을 보면 총사령 염응택, 부사령 박진구, 고문 유진산·백창섭, 조직국장 안병석, 정보국장 김명욱, 집행국장 한승규, 비서실장 백관옥, 훈련국장 선우봉, 총무국장 정병모 등이다.
    백의사는 반공·반탁·반북을 기치로 한 대북 테러·암살·첩보활동을 전개하였다. 첩보원들을 훈련시켜 북한지역에 파견하였고 파견된 요원들은 토지개혁 반대선동, 신탁통치 반대활동, 주요 지도자 및 조직·단체에 대한 정보수집, 임시정부 지지활동 등을 전개하였다. 그리고 임시정부 내무상 신익희가 조직한 정치공작대와 협력하여 김일성 암살 시도(1946년 3월 1일), 최용건 자택 습격(1946년 3월 5일, 7일) 김책 자택 습격(1946년 3월 9일), 강양욱 자택 습격(1946년 3월 12일) 등을 감행하였다.
    백의사는 남한 지역에서도 동일한 반공활동을 폈는데, 특히 장덕수와 여운형의 암살을 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에도 경찰과 국방경비대, 노동총연맹 등에 구성원들을 가입시켜 활동하도록 하였다.
    백의사는 미군 방첩대(CIC)의 지원을 받아 대북 첩보·정보활동을 수행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관계는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에 지속되었고 한국전쟁을 계기로 백의사의 성원 상당수가 미극동군사령부 주한연락사무소(KLO: Korea Liaison Office) 부대로 흡수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김보현(동국대학교 북한학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