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암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암집(敬菴集)

    유교문헌

     조선시대 학자 노경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84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암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학자 노경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84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7권 3책. 목판본. 1784년(정조 8) 5대손 억(澺)이 간행하였다. 이광정(李光庭)의 서문과 이재(李栽)의 발문, 억의 간기가 있다. 규장각 도서와 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78수, 사(辭) 4편, 권2에 서(書) 25편, 잡저 7편, 서(序) 4편, 기 9편, 권3·4에 설 43편, 변(辨) 5편, 지(識) 4편, 유사 1편, 제문 5편, 권5는 부록으로 행장·묘지명·묘갈명·제문·만사, 권6은 속집으로 시 35수, 서(書) 4편, 잡저 3편, 유사 1편, 제문 3편, 묘지 1편, 권7은 보유로 연중주대(筵中奏對) 2편, 향병약속문(鄕兵約束文)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수려하고 섬세한 문체로 사색적인 내용을 담고 있으며, 충직하고 순후한 기풍과 세속을 떠나 초연한 고답적 분위기를 풍긴다. 특히, 칠언절구로 된 승장(僧將) 유정(惟政)에게 차운한 시와 몽진(蒙塵) 중에 있는 선조의 행재(行在)를 읊은 「야반(夜半)」·「문자규(聞子規)」 등에 저자의 뛰어난 시재가 잘 나타나 있다.
    서(書) 중에서 김석윤(金錫胤)·최현(崔晛)·김천영(金天英) 등에게 보낸 글에서는 쇠미해지는 학풍을 바로잡아줄 것을 역설하였다.
    설에서 그는 경(敬)으로 근본을 삼고, 궁리(窮理)로 치지(致知)할 것을 논술하는 등 그의 철학사상을 보여준다. 「인설(人說)」·「천명설(天命說)」·「사생설(死生說)」·「이기설(理氣說)」·「일월설(日月說)」·「조석설(潮汐說)」 등 천지자연에 관한 것과 기타 학문에 관한 설은 저자의 해박함을 나타내준다.
    「역학계몽설(易學啓蒙說)」에서는 하락이수(河洛二數)에서 각 괘효(卦爻)의 변수까지 역리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고, 「남북극설(南北極說)」과 「이십팔수설(二十八宿說)」에서는 천체와 지구의 위치·방향·작용 등에 관해 과학적인 설명을 가하였다.
    속집의 시 가운데 「상시(傷時)」는 충군애국하는 충성과 고요히 텅 빈 노인의 마음을 묘사한 것으로서, 그의 사상의 중심인 주경(主敬)이 잘 나타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