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계명구락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계명구락부(啓明俱樂部)

    근대사단체

     1918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애국계몽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계명구락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18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애국계몽단체.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민족 계몽과 학술 연구를 목적으로 1918년 최남선(崔南善)·오세창(吳世昌)·박승빈(朴勝彬)·이능화(李能和)·문일평(文一平) 등 당시 지식인 33명이 발기하여 우리 문화 증진에 공헌하고 구락부원간의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설치하였다.
    언문(言文)·예의·의식주 등 일상 생활의 개선 등을 연구, 선전하고자 여러 가지 잡지와 기타 필요한 서적을 간행하였고, 신문·잡지 등 각종 서적을 갖추어 놓고 일반에게 열람시켰다. 그 밖에도 임시 강연회 개최와 활발한 유희의 보급 등으로 대중 계몽과 학술 연구 발표에 주력하였다.
    1927년 최남선·정인보(鄭寅普)·이윤재(李允宰)·임규(林圭) 등 계명구락부 요원은 주시경(周時經)·이규영(李奎榮) 등의 「말모이」 원고를 인수하여 『조선어사전』 편찬에 착수함으로써 조선어연구회의 모체가 되었다.
    기관지인 『계명』은 편집 겸 발행인이 남상일(南相一)이었고, 1921년 5월 1일에 창간되어 1933년 1월 27일까지 통권 제24호를 내었다. 잡지를 통한 고전 연구는 가장 의의 있는 활동으로 평가된다.
    특히 『계명』 제18호 최남선의 「삼국유사해제」, 제19호 이능화의 「조선무속고 朝鮮巫俗考」·「융만교차기 隆滿敎箚記」, 부록에 실려 있는 김시습(金時習)의 「금오신화」, 제20호 오세창의 「근역서화징 槿域書畫徵」 등의 귀중한 자료를 소개하였다.
    그밖에도 『신민공론 新民公論』·『낙원』·『신천지』·『신청년』 등의 잡지를 발간, 민족 문화 연구와 대중의 계몽에 노력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현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