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권순장(權順長)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병자호란 때 검찰사 김경징 등과 의병을 일으킨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권순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권순장의 묘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병자호란 때 검찰사 김경징 등과 의병을 일으킨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효원(孝元). 아버지는 형조참판 권진기(權盡己)이다. 아들이 예조판서 권시경(權是經)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24년(인조 2) 진사가 되고, 음보로 의금부도사·건원릉참봉(健元陵參奉)·빙고별제(氷庫別提) 등에 임명되었으나 모두 나가지 않았다.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어머니를 모시고 강화로 피란갔다. 이 때 검찰사(檢察使) 김경징(金慶徵)과 유수 장신(張紳) 등이 수성대책을 세우지 못하자, 동지들과 단합하여 의병을 일으키고 순사(殉死)할 것을 맹세하였다.
이듬해 정월 성이 함락되자 상신 김상용(金尙容) 등과 함께 화약고에 불을 질러 분사하였다. 이튿날 처와 누이동생이 그 소식을 듣고 목매어 자결하였으며, 아우 권순열(權順悅)과 권순경(權順慶)은 적과 싸우다 전사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조정에서는 지평에 이어 좌찬성에 추증하였다. 강화의 충렬사(忠烈祠)에 향사되었다. 시호는 충렬(忠烈)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장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