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광주(金光洲)

현대문학인물

 해방 이후 「태양은 누구를 위하여」, 「석방인」 등을 저술한 작가.   소설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광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태양은 누구를 위하여」, 「석방인」 등을 저술한 작가.소설가.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필명은 평(萍). 경기도 수원 출신. 중국 상해로 건너가 남양의학대학(南洋醫學大學)에서 수학했으나 중퇴하였다. 중일전쟁 중에는 중국에 머물다가 광복 후 귀국하여 『문화시보(文化時報)』·『예술조선(藝術朝鮮)』 등의 창간에 관여하였고, 경향신문의 문화부장으로 있으면서 활발한 작품활동을 하였다.
그는 재학 때부터 동인지 발간 및 창작극 공연활동을 하였으며, 중국문학을 국내에 소개하는 한편, 1933년 단편소설 「밤이 깊어갈 때」(新東亞 10월호)·「포도(鋪道)의 우울」(1934.2.)·「파혼(破婚)」(1934.10.) 등을 발표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하였다.
곧이어 「북평서 온 영감」(1936.2.) 등을 발표하였는데, 그 동안에 발표한 수많은 단편소설은 3권의 단편소설집, 『결혼도박(結婚賭博)』(1951)과 『연애제백장(戀愛第百章)』(1954)과 『혼혈아(混血兒)』(1960)에 수록되어 있다.
장편소설로도 「태양은 누구를 위하여」(1951)·「석방인(釋放人)」(1953) 등이 있으나, 그의 대표작이라고 할만한 것은 단편 「악야(惡夜)」(1950)와 장편 「석방인」이다. 전자는 양공주의 집에서 하룻밤 사이에 겪은 이야기이며, 후자는 반공포로석방으로 자유를 찾은 주인공의 파란만장한 자취를 그린 작품이다.
이처럼 그의 작품세계는 6·25남침 뒤의 세태를 나름의 현실감각으로 작품화한 하나의 계열과, 오랜 기간에 걸친 중국생활 및 그 자신의 대륙적 기질이 반영된 폭넓고 선이 굵은 또 하나의 작품계열로 나누어진다.
이렇게 주제와 작품화 과정에서 매우 다양하고 개방적인 안목을 가지고 있어서 그의 문학은 우리 나라 현대소설사상 하나의 특이한 예로 간주된다. 그 밖에 그의 작품으로는 단편소설 「남경로(南京路)의 창공(蒼空)」(1935.5.), 장편소설 「장미의 침실」(1957)·「흑백(黑白)」(1959)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현대한국문학사』(정한숙,고대출판부,1982)

  • 『조선신문학사조사』현대편(백철,백양당,1949)

  • 「인정세계의 사실적조형」(천승준,『한국단편문학대계』 6,삼성출판사,196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채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