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상옥(金相玉)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진위 겸 진향부사, 호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상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진위 겸 진향부사, 호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언장(彦章), 호는 소와(疏窩). 김현(金㻆)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수오(金粹五)이고, 아버지는 장령(掌令) 김호(金灝)이며, 어머니는 윤제(尹堤)의 딸이다. 아들이 김묵(金默), 손자가 대사헌 김재순(金載順)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709년(숙종 35) 알성 문과에 장원하여 정언(正言)에 서임되었다.
이어 세자시강원의 사서(司書)와 문학(文學)을 비롯하여 지평(持平)·수찬(修撰)·교리(校理)·장령·사간 등의 언관과 호군(護軍) 등을 역임하였다. 1724년 영조가 즉위하자, 노론의 선비들과 함께 상소하여 소론의 김일경(金一鏡)·이의연(李義淵)·목호룡(睦虎龍) 등을 제거하는 데 앞장섰다.
이듬해 황해도관찰사·대사간을 거쳐 1726년(영조 2) 사은 겸 동지부사가 되어 정사인 민진원(閔鎭遠)을 따라 청나라에 다녀왔다. 이어 승지·형조참판을 거쳐 1728년 이인좌(李麟佐)의 난이 일어나자 동지의금부사(同知義禁府事)가 되었다.
난이 평정된 뒤 탕평책을 반대하여 영조의 노여움을 사서 귀양갔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1730년 병조참판에 이어 대사간이 되고, 1735년 진위 겸 진향부사(陳慰兼進香副使)가 되어 정사인 낙창군(洛昌君) 이당(李樘)을 따라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1739년에 호조참판이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신해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