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원봉(金元鳳)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서북면홍두군왜적방어지휘 겸 부만호, 추밀원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원봉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서북면홍두군왜적방어지휘 겸 부만호, 추밀원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356년 공민왕이 반원개혁운동을 벌여 기철(奇轍) 등을 죽이고 쌍성(雙城)을 수복할 때 부사로 출전하였다.
이듬해 서북면홍두군왜적방어지휘 겸 부만호(西北面紅頭軍倭賊防禦指揮兼副萬戶)에 임명되고, 곧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에 임명되었다. 1359년기철 일파를 제거한 공으로 2등공신이 되었다.
그 해 11월에 홍건적 3천여 명이 압록강의 결빙을 이용하여 침구한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일이 드러나 견책당했다. 그러나 12월에 다시 압록강을 건너 의주를 함락시키고 정주(靜州)를 공격해온 4만의 홍건적과 싸우다가 전사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상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