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진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진수(金鎭壽)

    연극인물

     해방 이후 「코스모스」, 「불더미 속에서」, 「이 몸 조국에 바치리」 등의 작품을 낸 극작가.   연극이론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진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코스모스」, 「불더미 속에서」, 「이 몸 조국에 바치리」 등의 작품을 낸 극작가.연극이론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호는 춘담(春潭). 평안남도 중화 출신. 8·15광복 전에 등단하여 광복 후에 많이 활약했다. 1935년에 일본 동경의 릿쿄대학(立校大學) 영문과를 졸업했다. 대학 재학시절에 이미 동경학생예술좌(東京學生藝術座)에 가담했다.
    졸업 직후인 1936년에는 극예술연구회(劇藝術硏究會)가 공모한 현상희곡에 장막극 「길」이 당선됨으로써 문단에 등단했다. 극예술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극작에 전념했으나 「종달새」를 발표한 정도이다.
    은진중학교에서 영어교사로 있다가, 1947년에 월남하여 경기여자중학교 교사로 있으면서 「유원지」·「코스모스」·「불더미 속에서」 등을 발표했다. 6·25사변 때에는 종군작가로 활약하면서 「이 몸 조국에 바치리」 등을 발표했는데 이때 가장 왕성하게 극작을 했다.
    휴전이 되자 신흥대학(新興大學) 국문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유일한 작품집인 『김진수 희곡선집』을 펴냈다. 그는 극작 외에도 희곡작법·희곡론 등 여러 편의 연극론과 연극비평에도 손을 대었다.
    비교적 과작의 작가였던 그는 30여년에 걸쳐서 아동극 7편을 합쳐서 겨우 21편의 희곡을 남겼는데, 그 중 성인극 14편 중에서도 장막물은 6편에 불과하다. 그는 민족항일기로부터 시작해서 광복 직후의 혼란과 6·25사변을 겪는 동안의 사회변동을 작품 속에 투영했다.
    그가 그 시대의 다른 작가들과 다른 점은 시대고(時代苦)와 윤리적 문제에 대해 정면으로 대결하지 않고 언제나 우회적으로 다룬 점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현대희곡사연구(韓國現代戱曲史硏究)』 ( 유민영 ,홍성사,1982)

    • 『연극희곡론집(演劇戱曲論集)』 ( 이헌구 · 김진수 ,선명문화사,196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민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