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창환(金昌煥)

근대사인물

 일제강점기 신흥무관학교 훈련감, 대한독립군단 대대장, 대한국독립군 총사령 대리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창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신흥무관학교 훈련감, 대한독립군단 대대장, 대한국독립군 총사령 대리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별명은 김석주(金錫柱), 호는 추당(秋堂). 서울 출신. 아버지는 김계현(金啓鉉)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한문을 배웠다. 1899년(광무 3) 대한제국 육군에 입대하여 1905년에는 부위(副尉)로 복무하다가 그 해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신민회에 가입하여 국권회복에 노력하였다.
1909년 12월일진회가 고종과 통감(統監), 그리고 총리에게 합방상주문(合邦上奏文)과 한일합방청원서(韓日合邦請願書)를 제출하는 등 매국 행위를 자행하자, 배동현(裵東鉉)·이승규(李昇圭)·오상근(吳祥根) 등과 함께 일진회를 성토하는 글을 발표하여 국민의 각성을 촉구하였다.
그리고 독립운동의 해외 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만주로 건너가 이철영(李哲榮)·이회영(李會榮)·이시영(李始榮)·이상룡(李相龍)·이동녕(李東寧)·김동삼(金東三) 등과 함께 봉천성(奉天省)유하현(柳河縣)삼원보(三源堡)에서 개척 사업을 벌이는 한편, 청년 교육을 위해 신흥학교(新興學校)를 설립하였다.
1911년 국내에 잠입하였다가 105인사건에 연루되어 일본 경찰에 붙잡혀 악형을 당하였으며, 출옥 후에는 배재학교 등에서 체육 교육을 담당하면서 독립 사상을 고취시키다가 다시 만주로 망명하였다.
이 무렵 흉년 등으로 동포들이 흩어져 폐교 직전에 이른 신흥학교를 윤기섭(尹琦燮)과 함께 근근이 이어갔다. 그 뒤 지청천(池靑天)·김광서(金光瑞)·신팔균(申八均)·이범석(李範奭) 등과 함께 이시영을 중심으로 신흥무관학교(新興武官學校)로 확대, 개편하고, 훈련감(訓練監)을 맡아 많은 독립 투사를 배출시켰다.
1920년 12월 각지의 독립군이 통합되어 편성된 대한독립군단(大韓獨立軍團)의 중대장에 임명되었다. 그리고 1921년 여단장 지청천과 함께 서로군정서(西路軍政署) 군대를 이끌고 호림(虎林)에서 이만시(市)로 향하던 중, 일본 수비대의 공격을 받고 두 시간의 혈전을 벌인 끝에 일본 수비대를 궤멸시켜 많은 무기를 노획하는 전과를 올렸다.
이만시에 도착한 뒤 공산주의자들의 간계를 파악하고 다시 만주로 돌아왔으나, 남아 있던 독립군은 소련 공산군의 배신으로 자유시참변(自由市慘變)을 당하였다. 1922년 8월 남만주의 여러 독립운동 단체가 통합한 대한통의부(大韓統義府)가 조직되자, 대한통의부의용군(義勇軍)의 사령장으로 임명되어 항일 투쟁을 지휘했다. 그리고 상해에서 열린 국민대표자대회에 통의부 대표로 참가하기도 했다.
1930년 항일 독립운동 유일당인 한국독립당이 조직되고 소속 군대인 한국독립군이 편성되자, 부사령으로 총사령인 지청천을 도와 많은 전과를 올렸다. 1932년 3월 한국독립군 총사령대리로 추대되었고, 그 해 9월 중국군 고봉림부대(考鳳林部隊)와 연합하여 쌍성보(雙城堡)를 공략하여 많은 물자를 노획하였다.
1935년 한국독립당·신한독립당(新韓獨立黨)·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 등이 통합하여 조직된 민족혁명당(民族革命黨)의 주요 간부로서 김규식·양기탁(梁起鐸)·지청천·신익희(申翼熙) 등과 같이 항일 운동을 전개하였다.
1937년 현익철(玄益哲)·양기탁·이복원(李復源) 등과 같이 전당비상대표대회(全黨非常代表大會)를 열어, 한국민족혁명당을 조직하고 적색 분자를 숙청하는 운동을 벌여 나갔는데, 그 뒤 조선혁명당으로 개칭하고 적극적인 항일 독립운동을 추진하다가 과로로 죽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1963년에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광남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