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평식(金平植)

근대사인물

 일제강점기 대한독립단 총무부장, 의군부 정무총감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평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대한독립단 총무부장, 의군부 정무총감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별명은 김소성(金筱成), 호는 문곡(文谷). 평안북도 의주 출신. 일찍이 한학을 공부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917년 만주로 가서 대동향약(大東鄕約)을 조직하여 광복운동을 전개하였으며, 1919년 박장호(朴長浩)·백삼규(白三奎)·조맹선(趙孟善) 등과 대한독립단(大韓獨立團)을 조직하여 총무부장을 맡았다.
1920년 국내에 들어와 의주·용천·철산 등지를 다니며 군자금 모집과 독립사상 고취를 위하여 진력하였다. 대한독립단이 연호사용문제를 에워싸고 1920년 1월에 기원(紀元)과 민국(民國)의 두 파로 분리되자 김평식은 박장호·백삼규·전덕원(全德元)·이웅해(李雄海) 등과 같이 기원독립단(紀元獨立團)을 조직하고 활동하였다.
1922년 남만주 각지에 분산연립하던 독립단체가 통의부(統義府)로 통합되자 여기에 소속되어 항일투쟁을 계속하였으며, 그 뒤 채상덕(蔡尙悳)·전덕원·이병기(李炳基)·오석영(吳錫泳)·강규묵(康圭默)·계추강(桂秋岡) 등과 같이 의군부(義軍府)를 조직하고 정무총감(政務總監)에 취임하여 항일활동을 벌였다.
1931년 만주에서의 독립운동이 어려워지자 북경(北京)의 서해전(西海甸) 방면에 은거하면서 동지들과 연락하다가 다시 만주로 돌아와서 봉천성 수암현(岫巖縣)의 농장에서 기거하다가 노환으로 작고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광남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