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낙지가(樂志歌)

고전시가작품

 조선 중종 때 이서(李緖)가 지은 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낙지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몽한영고 / 낙지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종 때 이서(李緖)가 지은 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줄글체 기사형식(記寫形式)에 순한문투의 표기이다. 형식은 모두 4·4조이며, 2음보 1구로 계산하여 전체 152구이다. 그의 문집 『몽한영고(夢漢零稿)』에 전한다.
작자는 양녕대군(讓寧大君)의 증손이다. 작자가 1523년(중종 18)을 전후하여 유배지에서 풀려난 뒤에 귀경(歸京)을 단념하고, 전라도 담양 대곡(大谷)에 은거하면서 지은 노래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용은 만세무궁한 태평성대를 축원하면서, 담주(潭州 : 지금의 전라남도 潭陽)의 경치와 미풍양속을 찬양하고, 거기에 초가삼간을 짓고, 중장통(仲長統)의 ‘낙지론(樂志論)’을 벗삼아 선현의 도를 본받고, 안빈낙도하면서 살아가겠다는 것으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전고(典故)의 과다한 인용과 추상적인 표현 등이 고루한 감을 주지만, 왕손이 지은 유배가사라는 점에서 이색적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익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