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낭옹신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낭옹신보(浪翁新譜)

    국악문헌

     조선후기 김성기의 「심방곡」·「중대엽삼」·「환입이」 등을 수록한 악보.   거문고악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낭옹신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김성기의 「심방곡」·「중대엽삼」·「환입이」 등을 수록한 악보.거문고악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책. 필사본.
    김성기의 아들과 그의 제자들이 제작하였다. 편찬연대는 확실히 알 수 없으나 무신년 국추(菊秋)에 김성기가 죽은 뒤 남원군(南原君)이휼(李憰)을 포함한 그의 제자들이 만들었다는 기록이 보인다. 이 악보에 실려 있는 최탁(崔濯)의 제(題)에 의하면, 김성기는 향관(鄕貫)이 남원으로 당시 거문고의 명수로 이름을 떨쳤다고 한다.
    이 거문고보는 세로 24㎝, 가로 17㎝의 한장본(韓裝本)으로 기보법(記譜法)은 합자보(合字譜)와 육보(肉譜)를 사용하였다. 그러나 시가(時價)의 표시가 없고 「중대엽(中大葉)」에는 가사(歌詞)를 소개하였다.
    목차는, ① 평조(平調)에 「심방곡(心方曲)」·「중대엽삼(中大葉三)」·「후정화(後庭花)」·「삭대엽삼(數大葉三)」·「보허자(步虛子)」·「여민락(與民樂)」 등 별곡평우(別曲平羽), ② 평계면(平界面)에 「중대엽삼」·「후정화」·「삭대엽삼」·「조음(調音)」, ③ 우조(羽調)에 「환입이(還入二)」·「대현환입(大絃還入)」·「지제등별곡(旨除等別曲)」·「영산회상(靈山會相)」·「영산회입(靈山會入)」·「삼현환입(三絃還入)」이 있고, 그 다음에 수법(手法) 등 범례가 있다.
    이 악보 앞에 ‘낭옹신보 상(上)’이라고만 기록되어 있고 뒤에 ‘낭옹신보 하(下)’라는 기록 없이 「보허자」의 악보를 끝으로 그 이하는 악보가 없으며, 맨 뒷장에 ‘낭옹신보 합부(合部)’라는 뒷표지 같은 것이 붙어 있는 점으로 보아, 중간에 낙정(落丁)된 부분이 많은 것 같고 각 곡에 원대전기(原臺傳記)라는 주(註)가 붙어 있는 점이 주목된다. 앞으로 『어은보(漁隱譜)』와 비교하여 해독되어야 할 좋은 연구자료이다. 원본은 전라남도 해남의 윤선도(尹善道) 생가에 소장되어 있으며, 1968년권오성(權五聖)이 영인하여 보관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