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단계유고(丹溪遺稿)

유교문헌

 조선전기 문신 하위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68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단계유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 하위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68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1768년(영조 44) 하위지의 후손 용익(龍翼)이 편집·간행하였다. 권말에 홍계희(洪啓禧)의 발문이 있다. 이 책을 대본으로 하여 저자에 관한 연보와 공사문자를 수집해, 1868년(고종 5) 후손 상집(相楫)이 『단계실기(丹溪實紀)』 4권 2책을 간행하였고, 국립중앙도서관, 한국학중앙연구원 도서관, 일본대판부립중지도도서관(日本大阪府立中之島圖書館)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3권 1책. 활자본. 국립중앙도서관과 고려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권1에 시 11수, 서(書) 1편, 소 1편, 교서 1편, 책(策) 1편, 권2·3에 부록으로 복관윤음(復官綸音)·사제문(賜祭文)·유묵(遺墨)·세계(世系)·전(傳)·묘갈명·사실(事實)·입안(立案)·유권(遺券)·원향록(院享錄)·제가기술(諸家記述)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우국충정이 담긴 서정시가 대부분이다. 그 가운데 박팽년(朴彭年)이 도롱이를 저자에게서 빌려갈 때 시로 답한 작품이 있는데, 당시 단종의 나이가 어리고 인심이 흉흉해지며 시사가 날로 어그러져감을 비탄하고 있다.
「지등연구(紙燈聯句)」는 1442년(세종 24) 집현전학사로 삼각산 진관사(津寬寺)에서 독서할 때 박팽년·신숙주(申叔舟)·이석형(李石亨)과 함께 서로 주고받은 연구시이다. 「봉송양천사(奉送兩天使)」 2수는 문종이 즉위할 때 중국 사신들과 수창한 작품으로 중국 『요해편(遼海篇)』에 등재되기도 한 명시이다. 시의 흐름이 맑고 깨끗해 문장이 활달하고 여유가 있으며, 괴벽하게 아로새긴 흔적이 없다고 평가되고 있다.
소의 「사좌사간소(辭左司諫疏)」는 1453년(단종 1) 수양대군(首陽大君)이 김종서(金宗瑞) 등을 죽이고 영의정이 되자 저자는 벼슬을 버리고 선산(善山)에 물러가 있었다. 그 뒤 수양대군이 단종에게 청해 좌사간으로 임명하여 불렀으나 병을 사칭해 이를 사퇴한 상소이다. 교서의 「권농교서(勸農敎書)」는 1444년 왕명으로 호조(戶曹)에 내린 교서인데, 권농정책에 대한 의견서로서 『동문선(東文選)』에도 수록되어 있다.
책 가운데 「정대책(庭對策)」은 1438년 왕명으로 시정(時政)의 문제를 제시하자 그 대책을 논한 것이다. 주로 과전·노비·의창 등의 제도에 관한 대책을 밝힌 명문으로 『장원록(壯元錄)』에 등재되어 있다. 이 밖에 부록의 「복관윤음」 등은 사육신의 사적을 연구하는 데 좋은 참고 자료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