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당산제(堂山祭)

민간신앙의식행사

 호남·영남 지역에서 마을의 수호신인 당산신에게 마을의 풍요와 평안등을 기원하는 마을제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당산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당산제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호남·영남 지역에서 마을의 수호신인 당산신에게 마을의 풍요와 평안등을 기원하는 마을제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마을의 수호신인 당산신(당산할아버지와 당산할머니)에게 마을의 풍요와 평안 등을 기원하는 지역공동체적 의례이다. 당산굿·동제(洞祭)·당제(堂祭)라고도 한다. 제일(祭日)은 주로 음력 정월대보름이나 정초가 가장 많고, 그밖에 10월 보름에 제사를 지내기도 한다. 제관은 생기복덕(生氣福德)을 가려서 부정이 없는 깨끗한 사람으로 선정한다.
제관으로 선정된 사람은 산가(産家)·상가(喪家)의 출입과 외지출타 등을 금하고, 개고기 등의 궂은 음식을 피하고 언행을 삼가며, 목욕재계를 하는 등 매사에 근신한다. 제일이 다가오면 당산나무와 당산석·신당 등 제장(祭場) 주변을 청결히 한 뒤 금줄을 두르고 황토를 몇 줌 놓아 부정을 막는다. 제물은 화주나 제관집에서 준비하는데 대체로 메·주(酒)·과(果)·포(脯)·편·채(菜) 등이다.
제사비용은 마을공동 제답(祭畓)의 수입에서 충당하거나 집집마다 추렴하여 쓴다. 제사는 대개 자정을 전후한 시간에 시작하여 새벽녘에 끝마친다. 제의는 주제자(主祭者)에 따라 진행방식이 다른데, 마을사람 가운데 선정된 제관이 주제할 경우 제물진설(祭物陳設)·신주헌작(神酒獻爵)·재배·당산축·소지(燒紙)·퇴식·음복 등의 순서로 유교식 절차에 따른다. 무당이 주관할 경우 제관이 헌작·재배·축문·소지 등 간단한 제를 올린 다음 무녀(巫女)와 공인(貢人)이 열두거리굿으로 진행한다. 대부분의 경우 제의는 유교식 절차로 행하여지는데, 풍물을 울리는 매굿(메굿 또는 매구굿)과 병행하여 진행된다. 농악대가 치는 매굿은 마을제사의 시작을 알리거나 신을 맞아들이는 의미로서 치는 들당산굿이 있다.
또한 제당(祭堂)의 잡귀잡신의 침입을 막고 또 쫓는 의미의 매구[埋鬼]굿이 있다. 그리고 제가 끝나고 신을 보내기 위한 날당산굿 등으로 나누어볼 수 있다.
당산제가 끝나면 마을공동 시설인 우물·창고·정자·다리 등을 돌면서 굿을 친 다음 각 가정을 방문하여 문굿·샘굿·조왕굿·마당굿 등 집안 구석구석을 돌면서 굿을 치는데, 이를 매구치기 또는 마당밟기·지신밟기라고도 한다. 이러한 당산굿은 당산제를 전후하여 2, 3일 동안 계속되기도 한다. 또한, 당산제가 끝난 당일이나 그 이튿날 밤에는 마을사람들이 동서 또는 남녀로 편을 갈라 줄다리기를 하여 그해 농사의 풍흉을 점친다.
이기는 쪽이 풍년이 드는데, 특히 여자쪽이 이겨야 풍년이 든다고 한다. 줄다리기를 한 뒤 줄은 태워서 논밭에 거름이 되게 하거나 신체(神體)인 당산나무나 당산석[石竿] 등에 감아두어 풍년을 기원하기도 하는데 이를 ‘당산 옷입힌다.’고 한다. 줄을 감을 때는 부정을 가리며 감아놓은 줄에는 일년 내내 손을 대서는 안 된다고 한다.
당산제는 다른 동제와 비교하여볼 때 유교식 제사와 매굿, 줄다리기가 복합 병행되고 있는 점이 특색이다. 또한, 다른 동제와 마찬가지로 마을의 풍년과 평안을 위한 제의인 한편, 마을사람들 모두가 참여하여 즐김으로써 축제의 성격도 지니고 있다.
신성기간 동안 마을사람들은 얽혀 있는 감정을 해소하는 화해의 장(場)을 마련하고, 마을성원 모두가 참여하여 일체감을 가짐으로써 지역공동체의 유대를 강화시키고, 노동으로 힘든 생활에 활력을 주는 청량제의 구실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문화재관리국,1974∼1983)

  • 한국민속대관  (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82)

  • 『한국(韓國)의 신당형태고(神堂形態考)』(장주근,『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 1,1964)

  • 「한국신당연구」(김태곤,『국어국문학』 29,196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종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