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부(大夫)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조선시대 관리들의 관계(官階) 중 특히 문산계(文散階)에 붙여 부르던 명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려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관계
시행시기
고려 광종 시기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조선시대 관리들의 관계(官階) 중 특히 문산계(文散階)에 붙여 부르던 명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래 중국의 하·은·주 3대(三代)에서 공(公)·경(卿)의 아래, 사(士)의 위에 있는 관리들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그러나 수(隋)·당(唐) 이후부터는 문산관(文散官)의 명칭으로 쓰였다.
우리 나라에서는 고려 광종 때 당제(唐制)를 모방한 문산계가 마련됨에 따라 처음으로 쓰이기 시작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성종과 문종 때 문산계가 정비되어가면서 종5품 이상의 품계에 사용되어 대부계(大夫階)로서 정6품 이하의 낭계(郎階)와 구분되었다.
그 뒤, 1308년(충선왕 복위년) 5품이 낭계에 포함됨으로써 종4품 이상의 품계에 사용되었다. 이러한 원칙은 조선시대에도 그대로 유지되었다.
또한 문산계에서 일정 관품 이상에만 쓰이는데서 비롯되어, 그 관품에 해당하는 관리들을 범칭하는 말로 전의되어 사용되기도 하였다. 따라서 고려에서는 재추(宰樞) 아래 5품 이상(뒤에는 4품 이상)의 관리를, 조선에서는 당상관(堂上官) 아래 4품 이상의 관리를 각각 가리켰다.
한편, 고려시대는 관직명으로도 사용되었다. 그 예로는 중서문하성(中書門下省)의 간의대부(諫議大夫), 어사대(御史臺)의 어사대부, 동궁관(東宮官)의 찬선대부(贊善大夫) 등이 있다.
그러나 조선시대는 관직명으로 사용된 예는 없다. 다만, 1894년 갑오개혁 당시 궁내부(宮內府)의 왕태후궁(王太后宮)과 왕태자비궁에 각각 대부가 설치된 적이 있었다.
이 밖에 박지원(朴趾源)의 「양반전」에는 “책을 읽으면 사(士)라 하고, 정치에 나아가면 대부가 된다.” 라고 하여 사, 즉 학자에 대비시켜 모든 관리들을 지칭하는 대부의 용례가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익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