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악물품

 아악의 무무(武舞)에 사용되는 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국악
유형
물품
성격
악기
관련의례
가례(嘉禮)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아악의 무무(武舞)에 사용되는 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타원형의 작은북 하나를 긴 나무자루에 꿰뚫어 단 것으로, 나무로 된 북통에 고리를 두개 박고 그 고리에 가죽끈을 달았다.
이 나무자루를 땅에 세우고 왼쪽 오른쪽으로 나무자루 자체를 돌리면 북통 고리에 달린 가죽끈이 북면을 때려 소리가 난다.
작은북이 두개 달린 것을 노도(路鼗), 세 개 달린 것을 뇌도(雷鼗), 네 개 달린 것을 영도(靈鼗)라고 하며, 각각 노고(路鼓)·뇌고(雷鼓)·영고(靈鼓)와 짝을 이룬다.
『고려사』악지에 의하면 무무의 2인이 도를 들었지만 헌가(軒架)에서는 사용되지 않았고, 『세종실록』권132 가례(嘉禮) 악기도에 보이지만, 세종조의 회례연(會禮宴) 헌가에는 보이지 않으며, 『악학궤범』 도조에 “북통이 하나인 도는 지금은 쓰지 않는다.”라고 명시한 것으로 미루어 태종 때 가례에 쓰이고 세종 때 벌써 쓰이지 않은 것 같다.
현재 국립국악원에 전하는 도는 『악학궤범』의 제도를 본받아 1930년경에 새로 제작된 것으로 사용하지 않을 때는 노도나 영도처럼 나무호랑이를 엇갈리게 十자로 놓은 가운데를 뚫어 꽂아둔다.
나무자루의 맨 위에는 기러기모양의 흰 새를 나무로 깎아 꽂았고, 그 밑에는 연꽃을 상징하는 장식을 깎아 꽂았다. 크기는 길이 189㎝, 북면의 지름 14.3㎝, 가죽끈의 길이 22㎝, 새의 길이 23㎝, 새의 너비 22㎝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승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