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도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도시(都試)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무사(武士) 선발을 위한 특별시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도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무사(武士) 선발을 위한 특별시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중앙에서는 병조와 훈련원의 당상관(堂上官)이 군사와 동반·서반의 종3품 이하관 또는 한량(閑良)을, 지방에서는 각 도의 관찰사와 병마절도사가 중앙의 예에 의하되, 그 도의 수령(守令)·우후(虞候)·만호(萬戶) 및 그들의 자제를 제외한 사람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시험과목은 목전(木箭)·철전(鐵箭)·편전(片箭)·기사(騎射)·과녁[貫革]·기창(騎槍)·격구(擊毬)·유엽전(柳葉箭)·조총(鳥銃)·편추(鞭芻)·강서(講書) 등 11과목이었다.
    이 가운데 강서의 강독시험을 자원하는 자는 『논어』·『맹자』 가운데 하나, 오경 가운데 하나, 『통감(通鑑)』·『장감(將鑑)』·『박의(博議)』·『병요(兵要)』·『손자(孫子)』 중에서 하나를 택하게 하였으나 뒤에 폐지하였다.
    이 제도는 무재(武才)의 발굴과 동시에 무예를 진흥시키기 위하여 1395년(태조 4)부터 실시하였으며, 1428년(세종 10) 병조·도진무(都鎭撫)·훈련원에서 주관하게 하였다.
    선발인원은 33인이며, 우등자에 대한 특전으로 재직자는 가계(加階) 또는 승직하고, 미입사자(未入仕者)의 경우 1등한 자는 서용(敍用)하고 2·3등은 급대(給代)하거나 갑사(甲士)로 편입시켰다.
    균역법 실시 이후 군역(軍役)을 피하려는 자가 많아지자, 이를 방지하기 위하여 도시에서 수석한 자에게는 급제(及第), 2등은 곧바로 회시(會試)에 응시, 다음 5인은 그 해의 징포(徵布) 면제, 그 나머지는 징포의 반을 감하여주는 등의 특혜를 주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병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