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모본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모본왕(慕本王)

    고대사인물

     삼국시대 고구려 제5대(재위:48~53) 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모본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인물
    성격
    성별
    출생일
    미상
    사망일
    53년
    시대
    고대-삼국-고구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고구려 제5대(재위:48~53) 왕.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재위 48∼53. 일명 ‘막래(莫來)’이며, 이름은 『삼국사기』에는 ‘해우(解憂)’ 또는 ‘해애루(解愛婁)’라 하였으나 『삼국유사』에는 ‘해(解)’를 성으로 보아 ‘애류(愛留)’ 또는 ‘우(憂)’라 하였다.
    제3대 왕인 대무신왕의 원자(元子)로 태어나 서기 32년(대문신왕 15) 12월에 태자로 책립되었으나 왕이 죽자 아직 태자가 어리다 하여 대무신왕의 동생인 민중왕이 왕위에 올랐다. 그뒤 민중왕이 죽자 왕위를 계승하였다. 『삼국유사』에는 모본왕이 민중왕의 형이라 하였다.
    모본왕은 성품이 사납고 정사를 돌보지 않아 백성들의 원한을 사 마침내 재위 6년 만에 신하인 모본인(慕本人) 두로(杜魯)에게 피살되어 모본원(慕本原)에 장사지냈다. 대외적으로는 49년(모본왕 2)에 한(漢)나라의 북평(北平)·어양(漁陽)·상곡(上谷)·태원(太原) 등에 쳐들어간 사실이 있다.
    즉위년 10월에 왕자 익(翊)을 태자로 책립하였으나 모본왕이 죽은 뒤 고추가(古鄒加) 재사(再思)의 아들인 궁(宮)이 제6대 태조왕으로 즉위하였다. 그런데 궁의 성은 고씨(高氏)이므로 모본왕을 마지막으로 하여 소노부(消奴部) 출신의 유리왕계의 해씨왕시대(解氏王時代)는 끝이 나고 계루부 고씨(桂婁部高氏)의 왕위계승권이 확립되었다고도 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용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