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무극대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무극대도(無極大道)

    천도교개념용어

     최제우가 1860년 종교체험에서 받은 한울님의 가르침을 뜻하는 천도교교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무극대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천도교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최제우가 1860년 종교체험에서 받은 한울님의 가르침을 뜻하는 천도교교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끝없이 훌륭한 진리’라는 뜻이다. “천은이 망극하여 경신 4월 초5일 글로 어찌 기록하며 말로 어찌 형언할까, 만고없는 무극대도 여몽여각 득도로다.”라는 「용담가 龍潭歌」의 구절은 1860년 4월 5일의 체험을 나타내고 있다.
    최제우의 종교적 신념을 결정적으로 굳어지게 하였던 하느님의 가르침의 내용은 요컨대 세상사람으로 하여금 하느님을 모시게(侍天主)하라는 것이다.
    그리고 하느님을 모시는 것이 끝없이 훌륭한 도가 되는 까닭은 “하느님을 모시면 조화가 얻어지기(侍天主造化定)” 때문이다. 여기서 ‘조화가 얻어진다’는 것은 하느님의 놀라운 능력[造化]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그뿐만 아니라 하느님을 모시면 “온갖 사물들에 대하여 깨달아진다(萬事知)”는 것을 말한다. 최제우는 종교체험을 통하여 하느님으로부터 하느님을 모시라는 가르침을 받았다고 믿었다.
    그래서 그는 그 방법을 마련하였는데 중심이 되는 것은 21자로 된 주문으로서 “하느님을 지극히 위하는 글(至爲天主之字)”이다. 이 주문을 외움으로써 하느님을 정성껏 모시는 종교가 바로 동학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최동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