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문회(文晦)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진무공신 3등에 책록된 공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문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진무공신 3등에 책록된 공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24년(인조 2) 전임 교수(敎授)의 신분으로 이우(李佑)·김광숙(金光肅)과 함께, 윤인발(尹仁發) 등이 인성군(仁城君) 이공(李珙)을 추대하는 역모를 꾸민다고 고변하였다. 이에 기자헌(奇自獻)·김원량(金元亮) 등 40여 인이 투옥되었으며, 곧 이괄(李适)의 난이 터지자 그 대부분이 처형당하였다.
난이 평정된 뒤 진무공신(振武功臣) 3등에 책록, 가선대부가 되었다. 1625년 다시 박응성(朴應晟) 등의 역모를 고발하였으나 공을 탐낸 무고임이 밝혀져 절도에 정배되었다. 그 뒤 풀려나 1628년 오천군(鰲川君)에 봉하여지고 가의대부에 올랐다. 비록, 공신이었으나 고변으로 인한 것이었으므로 일반 사림의 신임을 받지 못하였으며, 박응성 등을 무고한 것은 지탄을 받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오수창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