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민익수(閔翼洙)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군자감정, 공조좌랑,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민익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군자감정, 공조좌랑,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여흥(驪興). 자는 사위(士衛), 호는 숙야재(夙夜齋). 관찰사 민광훈(閔光勳)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여양부원군(驪陽府院君)민유중(閔維重)이고, 아버지는 민진후(閔鎭厚)이며, 대사헌 민우수(閔遇洙)의 형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진사로서 세마(洗馬)의 자리에 올랐으나, 조정이 당론으로 소란스러운 것을 보고는 과업(科業)을 포기한 채 동생 민우수와 함께 여강(驪江)으로 돌아가 은거하였다. 그 뒤 공조좌랑·사어(司禦) 등에 제배(除拜)되었으나 관직에 오르지 않았다.
1729년 재행(才行)으로 한덕필(韓德弼) 등과 함께 별천(別薦)에 올랐다가, 1737년 군자감정(軍資監正)에 음보(蔭補)로 기용되었다. 1740년 지평(持平)으로 대직(臺職)에 올라 그해에 장령(掌令)으로 승진하였다. 그런데 같은 해 이른바 위시사건(僞詩事件)이 일어나 1717년(숙종 43)의 이이명(李頤命)의 정유독대(丁酉獨對) 때의 일이 드러났다.
이와 함께, 종제(從弟) 민형수(閔亨洙)가 김용택(金龍澤)의 아들 김원재(金遠材)의 집에 영조가 쓴 시가 있고, 이를 그가 보았다고 말하여 이 사건에 말려들었으나 좌의정 송인명(宋寅明)이 구원하여 삭직(削職)되는 정도에 그쳤다. 1804년(순조 4) 좌의정 서매수(徐邁修)의 진언에 의하여 관직과 시호의 추증이 결정되어, 이듬해 정월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광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