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변중일(邊中一)

유교인물

 조선시대 『간재집』을 저술한 학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변중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간재집』을 저술한 학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원주(原州). 자는 가순(可純), 호는 간재(簡齋). 성균생원 변경장(邊慶長)의 아들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 선조가 의주로 몽진(蒙塵)주 01)하자 김성일(金誠一)이 초유사(招諭使)가 되어 의병을 모집하였다. 이때 가산을 팔아 구입한 쌀 100섬을 상주진(尙州鎭)으로 보내니 상주의 진장(鎭將) 김각(金覺)이 조정에 보고하였다. 그 뒤 김성일을 찾아 진주로 갔으나 김성일이 이미 전사한 뒤였으므로 곽재우(郭再祐) 휘하에 들어가 군무(軍務)에 종사하였다.
1597년 정유재란 때는 화왕성(火旺城)으로 달려가 박수춘(朴壽春)·성안의(成安義)·남사명(南士明)·유복기(柳復起)·정사성(鄭士誠) 등과 협력하여 대적(對敵)하였다. 광해조 때에는 선조가 국초에 나라로부터 하사받은 노비 30가구가 김해에서 살고 있음을 알고 추노(推奴)하려다가 그들의 무고를 입어 경옥(京獄)에 감금되었다.
인조반정으로 1623년 석방되었으며 노비 100가구를 하사받았다. 행의(行義)주 02)로 천거되어 참봉에 제수되었으나 부임하지 아니하였으며, 뒤에 수직(壽職)주 03)으로 통정대부(通政大夫)에 가자되었다. 1686년(숙종 12) 경상도안찰사가 그의 충효에 대한 행적을 조정에 알리니 특별히 정려를 명하였다. 저서로는 『간재집(簡齋集)』 2권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임금이 난리를 피하여 다른 곳으로 옮겨감
주02
의로운 행실
주03
노인에게 내린 관직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