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양평 보리사지 대경대사탑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양평 보리사지 대경대사탑비(楊平菩提寺址大鏡大師塔碑)

    서예문화재 | 유적

     서울특별시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대경대사 여엄의 탑비.   보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양평 보리사지 대경대사탑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특별시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대경대사 여엄의 탑비.보물.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361호. 전체 높이 350㎝. 비신 높이 176㎝, 너비 80㎝, 두께 24.5㎝.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연수리의 미지산(彌智山) 보리사지에서 발견된 대경대사 여엄(麗嚴)의 탑비로 939년(태조 22)에 제작되었다. 납작해진 귀부에 거대한 이수가 전체적인 균형을 깨뜨리고는 있으나, 이수의 운룡문은 박력있는 조각으로, 이수 중앙에는 전액(篆額)이 있다.
    대경대사는 9세에 출가하여 교종을 배웠으나, 뒤에는 선(禪)을 연구하였다. 당나라에 유학하고 돌아와 경순왕의 스승이 되었으며, 고려 태조는 그를 존중하여 보리사에 머물게 하였다. 69세로 보리사에서 입적하자 태조는 시호와 탑명을 내리고 최언위(崔彦撝)와 이환추(李桓樞)에게 명하여 비문을 짓고 쓰게 하였다.
    939년 대경대사의 제자 최문윤(崔文尹)의 각(刻)으로 비가 세워졌고, 3년 뒤 그의 문도들의 이름이 비신 뒷면에 새겨졌다. 글씨는 2.5㎝ 정도의 구양순체(歐陽詢體)의 해서로 획의 모서리를 날카롭게 살려 강인함을 보이는 고려 초기의 특징적인 글씨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세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