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복토훔치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복토훔치기(福土─)

    민속·인류개념용어

     정월 대보름 전날에 부잣집 대문 안의 흙을 훔쳐오는 세시풍속.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복토훔치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민속·인류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정월 대보름 전날에 부잣집 대문 안의 흙을 훔쳐오는 세시풍속.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월 열나흗날 저녁에 가난한 집 사람들이 부잣집에 살그머니 들어가서 그 집 주인 몰래 대문 안의 흙을 훔쳐가지고 와서 그 이튿날 아침 그 흙을 자기 집 부뚜막에 펴놓는다. 이렇게 하면 그 해는 운수가 터져서 그 부잣집과 같이 잘 살게 된다고 한다.
    이날 부잣집에서는 만일 자기네 대문간 흙을 도둑맞든지 하면 도둑맞은 그만큼 복이 준다고 하여 저녁 때가 되면 일부러 문간에서 감시하는 집도 있었다. 흙이란 풍작의 근본이요 문간의 흙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드나들며 밟는 것이므로, 그 흙에는 많은 사람의 복이 남아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생긴 풍속이다.
    『경도잡지』와 『동국세시기』에도 비슷한 풍속이 실려 있으니, 정월대보름날 꼭두새벽에 서울 종각 네 거리의 흙을 파다가 집 네 귀퉁이에 뿌리거나 부뚜막에 바르는데, 이는 재산모으기를 바라는 뜻에서라는 기록이 있다. 복토훔치기는 종각의 흙을 파던 풍속의 잔존형태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상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