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사발통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사발통문(沙鉢通文)

    언론·방송개념용어

     주모자가 드러나지 않도록 엎어 그린 원을 중심으로 참가자의 명단을 빙 둘러가며 적은 통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사발통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언론·방송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주모자가 드러나지 않도록 엎어 그린 원을 중심으로 참가자의 명단을 빙 둘러가며 적은 통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반적으로 통문이란 여러 사람에게 알리는 고지문(告知文)을 말하는데, 특히 조선 말기인 고종조에 들어와서 민중저항이나 임오군란과 같은 대관항쟁(對官抗爭)에 이와 같은 형식의 선전 격문(檄文)이 성행하였다.
    그 대표적인 예로 동학군의 통문 제1호라고 할 수 있는 사발통문을 들 수 있다. 이 사발통문은 1968년 12월 전라북도 정읍시 고부면 송준섭(宋俊燮)의 집 마루 밑에 70여년 동안 묻혀 있던 족보 속에서 발견되었다.
    그 내용은 전봉준(全琫準)을 비롯한 동학 간부 20여명이 서부면 죽산리 송두호(宋斗浩)의 집에 모여 고부성을 격파하고 군수 이하 악리(惡吏)들을 제거하며, 이어 전주감영을 함락시키고 서울[京師]로 직향(直向)할 것을 결의한 것이다.
    각 이(里)의 집강(執綱)을 수신자로 하여 계사년(癸巳年, 1893) 11월에 발의된 이 사발통문은 서명자의 기명(記名)이 동일인의 필적이고, ‘京師로 直向ᄒᆞᆯ事’라는 모의내용이 당시의 정황에 비추어 비사실적이라는 점 등을 들어 그 진위(眞僞)를 문제삼을 수도 있으나, 이를 전적으로 부정할 수도 없다.
    이 사발통문이 진본(眞本)임을 전제로 한다면, 갑오동학운동은 민간의 차원이 아니라 처음부터 계획적인 혁명운동이었다고 규정할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가 되는 것이다.
    요컨대 사발통문은 불특정 다수에 대한 공개적 전달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라, 특정 목적을 위해 특정 수용자를 목표 대상으로 삼는 일종의 설득적 커뮤니케이션 수단이라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격문을 통해서 본 전봉준의 혁명사상」(김용덕,『나라사랑』 15,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목정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