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경보(徐畊輔)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형조판서, 병조판서, 대사헌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서경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임세(任世), 묘옹(卯翁), 문정(文靖)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771년(영조 47)
사망일
1839년(헌종 5)
본관
달성(達成)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형조판서, 병조판서, 대사헌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달성(達成). 자는 임세(任世), 호는 묘옹(卯翁). 문헌공 서종태(徐宗泰)의 현손으로, 증조는 좌의정 서명균(徐命均)이고, 할아버지는 영의정 서지수(徐志修)이며, 아버지는 대제학 서유신(徐有臣)이다. 이조판서 서영보(徐榮輔)의 동생이다. 어려서 서유로(徐有老)의 양자로 들어갔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음보(蔭補)주 01)로 기용되어 순창·예천의 군수를 지내다가, 1825년(순조 25) 알성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이듬해 대사성에 제수되었다.
1827년 이조참의를 거쳐, 1828년 전라도감찰사로 부임하였으나, 이듬해 전라좌도암행어사 유성환(兪星煥)으로부터 도내의 정무를 게을리하였다 하여 탄핵을 받고 사판(仕版)주 02)에서 삭제되었다. 1832년 호군(護軍)으로 있던 중 비변사제조(備邊司提調)로 발탁되었고, 그 해 형조판서로 임명되었으나, 우포장(右捕將) 김영(金煐)의 과실로 인해 다시 파직당하였다.
그 해 말 동지사(冬至使)의 정사(正使)로 임명되어 이듬해연경에 다녀온 뒤 병조판서로 특채되었다가 대사헌에 임명되었다. 헌종이 즉위하자 산릉도감제조(山陵都監提調)를 지낸 공로로 가자(加資)되었고, 1836년(헌종 2) 이조판서를 거쳐, 1837년 함경도관찰사로 임명되었는데, 영흥부(永興府)의 선원전(璿源殿)에 봉안해둔 태조의 영정이 찢겨진 사건이 일어나 다시 파직되었다가, 공조판서·대사헌 등을 역임하였다. 시호는 문정(文靖)이다.
저서로는 『묘옹집(卯翁集)』, 편서로는 『기백편(己百編)』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공훈이나 현직 정3품 당상관의 자손에게 과거를 거치지 않고 관직을 주던 제도
주02
관료들의 명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광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