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하동 쌍계사 불경 목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하동 쌍계사 불경 목판(河東雙磎寺佛經木板)

    출판문화재 | 유물

     경상남도 하동군의 쌍계사에 있는 33종의 불경 및 불교관계 문헌을 새긴 목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하동 쌍계사 불경 목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남도 하동군의 쌍계사에 있는 33종의 불경 및 불교관계 문헌을 새긴 목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85호. 목판은 모두 1,743매이며, 간행시기는 쌍계사의 말사인 능인암(能仁庵)에서 1603년에서 1604년 사이에 간행한 것이 주류를 이룬다. 그 밖에 국사암판은 1903년에 간행된 것이며, 나머지는 17세기와 18세기 간행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목판은 『선문강요집(禪門綱要集)』·『원돈성불론(圓頓成佛論)』·『법집별행록절요병입사기(法集別行錄節要幷入私記)』·『선문보장록(禪門寶藏錄)』 등 우리나라 선승(禪僧)들의 저술을 비롯하여 『몽산법어(蒙山法語)』·『선원제전집도서(禪源諸詮集都序)』·『고봉화상선요 (高峰和尙禪要)』·『대혜보각선사서』·『육조법보단경(六祖法寶壇經)』 등 우리나라에서 유행한 선이론서(禪理論書)를 대부분 갖추고 있다.
    또한 『원각경(圓覺經)』·『화엄현담회현기』·『기신론필삭기회편』·『법화경(法華經)』·『아미타경(阿彌陀經)』 등 대승경전과 강원교재가 있고, 『초발심자경문(初發心自警文)』·『병암유고』·『백우수필』 등 고승 문집류와 『청문(請文)』·『수륙무차평등재의촬요(水陸無遮平等齋儀撮要)』 등 의식관계 문헌까지 골고루 갖추어져 있다.
    이 가운데 대부분의 선종관계 문헌들은 능인암에서 판각되어 옮겨온 것이고, 나머지는 쌍계사·국사암·병풍암·칠불사·영원암 등에서 판각된 것들이다.
    이 책판은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운수리 쌍계사에 소장되어 있고,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85호로 지정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쌍계사는 해인사 다음으로 불교 경판을 많이 소장하고 있는 곳으로, 이 목판은 17~18세기 쌍계사의 사격(寺格)을 살필 수 있는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상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