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안종원(安宗源)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문하찬성사, 흥녕부원군, 판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안종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사청(嗣淸), 쌍청당(雙淸堂), 문간(文簡)
분야
고려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325년(충숙왕 12)
사망일
1394년(태조 3)
본관
순흥(順興: 지금의 경상북도 영주)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문하찬성사, 흥녕부원군, 판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순흥(順興). 자는 사청(嗣淸), 호는 쌍청당(雙淸堂). 아버지는 첨의찬성사(僉議贊成事)안축(安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341년(충혜왕 2) 과거에 급제, 충목왕(忠穆王) 때 사한(史翰)으로 선임되었다. 임기가 차서 승진, 전보될 즈음 동료 심동로(沈東老)가 나이는 많고 직위가 낮았기 때문에 그에게 자리를 양보하였다. 안축(安軸)이 이 소식을 듣고 가문에 인물이 났다며 기뻐하였다. 1년 뒤에 삼사도사(三司都事)에 임명되었고, 공민왕(恭愍王) 초에 전법정랑(典法正郞)이 되었다. 이 때 많은 소송사건을 법에 따라 공정하고 신속하게 처리해 백성들의 칭송을 받았다.
시어사(侍御史)를 거쳐 양광도안렴사(楊廣道按廉使)로 있을 때 홍건적(紅巾賊)의 난을 피해 내려온 공민왕(恭愍王)을 충주(忠州)에서 맞았다. 왕이 다시 음죽(陰竹)으로 옮겼는데 관리와 백성이 다 도망을 가서 왕을 접대할 수 없게 되었다. 이에 문책을 당해 지청풍군사(知淸風郡事)로 좌천되었으나 뒤에 전법총랑(典法摠郎)으로 다시 승진되었다.
그 무렵 신돈(辛旽)에게 아부하는 사대부가 많았는데, 안종원은 이를 거부하였다. 이로 인해 참소(讒訴)를 당해 강릉부사(江陵府使)로 좌천되었지만 그 곳에서 선정을 펼쳐 백성들이 생사당(生祠堂)주 01)을 세워 제사지냈다.
7∼8년을 한가로이 지내다가 신돈이 주살된 후 사헌시사(司憲侍史)를 거쳐 우사의대부(右司議大夫)에 이르렀다. 우왕(禑王) 초에 좌사의대부(左司議大夫)유순(柳珣) 외에 다섯 사람과 함께 도당(都堂)에 글을 올려 환관(宦官)의 폐단을 논했으나 재상들에 의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성균관대사성(成均館大司成)·우상시(右常侍)를 거쳐 대사헌(大司憲)에 승진되었다가 판숭경부사(判崇敬府事)가 된 뒤, 흥녕군(興寧君)에 책봉되었다. 이 무렵 공민왕 때부터 환관으로 있던 김현(金玄)이 내사(內事)를 잘 정돈하지 못한다고 논박해, 김현이 회덕현에 유배되었다. 아울러 환관의 수를 10명 내로 줄여서 국정의 문란을 막아야 한다고 상소를 올렸다.
또 명나라에 가는 사신들이 사행(使行)을 기화(奇貨)로 금·은·말 또는 포목(布木)들을 밀반출해 장사하는 것을 엄금하도록 건의하였다. 1382년(우왕 8)순흥군(順興君)으로 새로 책봉되고 다시 공신호(功臣號)를 받았으며 정당문학(政堂文學)이 되었다.
최영(崔瑩)이 탐관과 권신들을 숙청할 즈음에 청렴한 안종원을 문하찬성사(門下贊成事)로 기용, 관리의 인사권을 맡겼으나 곧 사임하였다. 그 뒤 흥녕부원군(興寧府院君)이 되었고, 조선조에 와서는 판문하부사(判門下府事)가 되었으나 곧 세상을 떠났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살아 있는 이를 제사 지내던 사당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창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