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어한명(魚漢明)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병자호란 당시 경기좌도수군판관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어한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병자호란 당시 경기좌도수군판관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함종(咸從). 자는 여량(汝亮). 증조는 좌참찬 어계선(魚季瑄)이고, 할아버지는 평창군수 어운해(魚雲海)이고, 아버지는 교관 어몽린(魚夢麟)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18년(광해군 10) 생원시에 합격하여, 음보로 관직에 진출하였다.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경기좌도수군판관(京畿左道水軍判官)으로, 강화로 피난하는 봉림대군(鳳林大君) 일행을 잘 보필하였다. 1649년 소현세자(昭顯世子)의 급사로 효종이 왕위에 오르자, 강화로 건너가던 당시의 어한명의 충성을 회상하여 여러 차례 그 성명을 물었으나, 당시에는 아는 사람이 없어 밝혀내지 못하였다.
그 뒤 어한명에 관한 위적(偉績)은 권상하(權尙夏)·김창협(金昌協)에 의하여 밝혀졌으며, 1816년(순조 16) 예조에 의하여 공적이 논의되었고, 좌참찬에 추증되었다. 저서 『강도일기(江都日記)』는 봉림대군 등을 갑곶진(甲串津)에서 강화까지 보호하여 건너 준 일을 쓴 일기이다. 시호는 충경(忠景)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장희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