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외무아문(外務衙門)

근대사제도

 조선 말기 외무행정을 관장하던 중앙행정관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외무아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외무아문일기
이칭
외부(外部)
분야
근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청
시행시기
1894년 6월 28일
폐지시기
1895년 4월 1일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말기 외무행정을 관장하던 중앙행정관청.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894년(고종 31) 갑오개혁이 추진되면서 6월 28일군국기무처(軍國機務處)의 의안에 따라 궁내부(宮內府)와 의정부(議政府)로 나누고 의정부 아래에 내무·외무·탁지·법무·학무·공무·군무·농상 등 8아문을 설치하여 7월 20일부터는 아문관제(衙門官制)에 따라 직무를 관장하도록 하였다.
외무아문의 직제를 보면 대신 1인, 협판(協辦) 1인, 참의(參議) 5인, 주사 20인을 두고, 그 아래에 총무국·교섭국·통상국·번역국·기록국·회계국 등 6국을 설치하였다. 총무국은 서무를 총괄하던 곳으로서 참의(국장) 1인, 주사 1인을 두고, 교섭국은 외교사무 이외에 만국의 공법·사법을 심사하는 업무를 관장하던 곳으로서 참의 1인, 주사 4인을 두었다.
통상국은 통상 및 항해사무를 관장하던 곳으로서 참의 1인, 주사 2인을 두고, 번역국은 외국공문의 번역업무를 관장하던 곳으로서 참의 1인, 주사 4인을 두고, 기록국은 조약 및 외교문서의 보관업무를 관장하던 곳으로서 참의(번역국장 겸임) 1인, 주사 6인을 두고, 회계국은 회계를 관장하던 곳으로서 참의 1인, 주사 2인을 두었다. 1895년 4월 1일 별도의 외부관제를 공포하고 외부(外部)로 개칭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정관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