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유정량(柳廷亮)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사은사, 진향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유정량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사은사, 진향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자룡(子龍), 호는 소한당(素閒堂). 할아버지는 영의정 유영경(柳永慶)이고, 아버지는 유열(柳悅)이며, 어머니는 첨지 이위(李韠)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04년(선조 37) 14세 때 선조의 딸 정휘옹주(貞徽翁主)와 혼인하여 전창위(全昌尉)에 봉하여졌다. 1612년(광해군 4) 할아버지 유영경의 사건으로 일가가 멸족될 때 전라도 고부에 유배되었다.
1619년 장차 역모가 있으리라는 소문이 호남지방에 유포되자 경상도 기장(機張)으로 이배되었다. 여러 해 동안의 귀양살이로 토굴 속에서 햇빛을 보지 못하여 실명의 위기에 놓이게 되었다.
1623년 인조반정으로 즉시 풀려나와 작위가 회복되어 숭덕대부(崇德大夫)에 승품되고, 여러차례 승진하여 성록대부(成祿大夫)에 이르러 군(君)에 봉하여졌다.
1646년(인조 24)·1651년(효종 2)·1655년에 각각 사은사(謝恩使)·진향사(進香使)·사은사로 청나라에 다녀왔고, 도총관에 이르렀다. 글씨에 뛰어났다. 시호는 효정(孝貞)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장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