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수경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수경(李壽卿)

    국악인물

     일제강점기 아악수장, 아악사 등을 역임한 국악인.   거문고명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수경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아악수장, 아악사 등을 역임한 국악인.거문고명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치일(致一), 호는 송사(松史). 서울 출신. 헌종 때 피리의 명인인 이인식(李寅植)의 장손이고, 역시 고종 때 피리의 명인인 이원근(李源根)의 맏아들이며, 가곡의 명창 이병성(李炳星)의 아버지이다.
    1892년(고종 29) 장악원(掌樂院)에 입사(入仕)하였으며, 1901년 진연(進宴) 때는 방향(方響), 1902년 진연 때는 편경(編磬)을 담당하였다. 1903년 3월에 가전악(假典樂)이 되었고, 1913년 아악수장(雅樂手長)을 거쳐 아악사(雅樂師)에 승진하였다. 1939년 이왕직 아악부를 사임할 때까지 김영제(金寗濟)·함화진(咸和鎭)·최순영(崔淳永)과 더불어 아악의 보존과 육성에 공헌이 컸다.
    특히, 영산회상(靈山會相)주 01)과 도드리의 연주가 절묘하였다. 1892년 11세 때 무동(舞童)이었던 관계로 궁중정재(宮中呈才)에도 뛰어나 현재 국립국악원에 전승되는 춤은 모두 그의 지도에 의한 것이고, 종묘대제 때 추는 일무(佾舞) 악장(樂章)도 대부분 그의 지도에 의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일명 거문고회상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