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식(李軾)

고려시대사인물

 고려전기 이부낭중겸태자세마, 시위위경, 형부상서겸선경부첨사, 등을 역임한 관리.   재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전기 이부낭중겸태자세마, 시위위경, 형부상서겸선경부첨사, 등을 역임한 관리.재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경원(慶源)이며, 자는 처인(處仁)이다. 이자연(李子淵)의 증손자이며, 문종 때 문하시중을 지낸 이정(李頲)의 손자이고, 병부낭중(兵部郎中) 이자효(李資孝)의 아들이다. 외할아버지는 선종 때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郎平章事)에 오른 왕석(王錫)이고, 중서령(中書令) 이위(李瑋)의 딸과 혼인해 5남 4녀를 두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094년(선종 11) 5세 때 조음(祖蔭)주 01)에 의해 호부서령사(戶部書令史)가 되었고, 1114년(예종 9) 경령전판관(景靈殿判官)에 보임된 뒤 경시서승(京市署丞)·시사재주부(試司宰注簿)를 거쳤다.
1124년(인종 2) 사신을 수행해 송나라에 다녀왔으며, 곧 권지합문지후(權知閤門祗候)가 되어 참직(參職)에 올랐다. 1126년 외직으로 나가 원흥진장(元興鎭將)과 지개성부사(知開城府事)를 차례로 역임했고, 다시 경직(京職)에 들어 권지합문지후와 전중내급사(殿中內給事)·상의봉어(尙衣奉御)를 차례로 거쳤다.
1134년 금나라에 하정사(賀正使)로 파견되었고, 이후 다시 돌아와 호부원외랑(戶部員外郎)에 제수되었다. 다음 해에 서경에서 묘청(妙淸) 등이 반란을 일으키자 전군병마판관(前軍兵馬判官)이 되어 반란을 진압했고, 그 공으로 시어사 우사낭중(侍御史右司郎中)에 올랐다.
1138년 다시 외직으로 나가 광주목사(廣州牧使)가 되었고, 다음해에는 지남경유수사(知南京留守事)로 옮겨 임기를 마친 뒤 이부낭중 겸 태자세마(吏部郎中兼太子洗馬)에 제수되었다.
그 뒤 시위위경(試衛尉卿)·형부상서 겸 선경부첨사(刑部尙書兼善慶府詹事)를 거쳐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에 이르렀으며, 1148년(의종 2) 다시 금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왔다. 1151년 참지정사 판호부사(參知政事判戶部事)가 되었으나 곧 죽었다. 묘지명이 전하고 있다. 시호는 정정(貞靖)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할아버지의 음덕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익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