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행원(李行遠)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대사헌, 이조판서, 병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행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대사헌, 이조판서, 병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전의(全義). 자는 사치(士致), 호는 서화(西華). 이제신(李濟臣)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정자 이기준(李耆俊)이고, 아버지는 현령 이중기(李重基)이고, 어머니는 임색(任穡)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재주가 뛰어나고 기량이 넓어 많은 사람들이 대기(大器)주 01)로 지목하였다. 1610년(광해군 2) 진사시에 합격한 뒤, 1617년 알성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정자로 기용되었다. 이어서 저작을 거쳐 박사에 올랐다.
1623년(인조 1) 인조반정 후 문장이 왕에게 인정되어 주서로 들어가 왕이 내리는 전교와 교유문을 거의 맡아서 지었다. 이어서 홍문관의 교리로 발탁되었고,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왕을 호종(扈從)하여 남한산성에 들어갔다.
최명길(崔鳴吉) 등의 화의론에 반대하여 척화를 주장하였다. 그 뒤 화의가 성립되자 부빈객(副賓客)이 되어 소현세자(昭顯世子)가 인질로 잡혀가는 길을 심양(瀋陽)까지 호종하여 고초를 함께 겪었다. 심양에서 돌아온 뒤에는 대사헌을 지내고 이조판서와 병조판서를 역임하였다.
1647년 우의정에 오르고 이듬해 사신이 되어 청나라로 들어가던 도중 병을 얻어 평안도에서 죽었다. 그림을 잘 그렸으며 지방관으로 나갔을 때 민심을 무마하고 세금을 격감하는 등 치적이 많았으며, 일생을 가난하게 지냈으므로 청백리에 뽑혔다. 시호는 효정(孝貞)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국량이 큼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